세계최장 33.9㎞… 새만금방조제 달려보니

입력 : ㅣ 수정 : 2010-04-28 0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상보트 탄 듯… 끝없는 수평선 장관
27일 오후 전북 부안 변산면 대항리 새만금전시관 앞은 일반에 처음 개방된 새만금방조제를 달려보려는 관광객들로 북적거렸다. 전시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국력과 기술력을 세계에 과시하는 역사의 현장이 한눈에 들어온다. 거센 황사바람 속에서도 ‘대역사의 결정체’인 새만금방조제가 위용을 드러냈다. 끝없이 밀려드는 높은 파도들도 세계에서 가장 긴 방조제 앞에서는 하얀 물거품이 되어 사그라졌다.

방조제에 건설된 4차선 도로. ‘바다 위의 만리장성’으로 불리는 33.9㎞ 전체 구간이 국도 77호선으로 이름 붙여졌다. 자동차 가속페달을 조금 밟자 시원하게 나아간다. 맘껏 달려 보고 싶은 질주 본능을 자극한다. 짧게는 2.7㎞(3호 방조제), 길게는 11.4㎞(4호 방조제)의 직선주로가 펼쳐졌다. 오르막과 내리막도 없다. 속도제한이 없으면 시속 200㎞도 거뜬히 달릴 것 같다.

이명박 대통령이 27일 전북 군산시 옥도면에서 열린 새만금방조제 준공식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대한민국 희망영토 선포식’을 가진 뒤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군산 청와대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명박 대통령이 27일 전북 군산시 옥도면에서 열린 새만금방조제 준공식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대한민국 희망영토 선포식’을 가진 뒤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군산 청와대사진기자단



새만금방조제 준공..차량통행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군산과 부안을 잇는 새만금방조제가  27일 준공, 차량들이 부안 쪽 가력배수갑문을 지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새만금방조제 준공..차량통행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군산과 부안을 잇는 새만금방조제가 27일 준공, 차량들이 부안 쪽 가력배수갑문을 지나고 있다.



새만금방조제를 달리는 기분은 마치 거대한 수상 보트를 탄 느낌이다. 양쪽으로 수평선이 보이는 장관이 펼쳐지기 대문이다. 방조제 바깥 쪽으로는 서해바다가 한눈에 들어오고 안쪽으로는 동북아의 경제 중심지로 발돋움할 새만금지구가 펼쳐진다. 새만금지구는 푸른 바닷물이 출렁이는 거대한 담수호지만 머지않아 글로벌 녹색성장기지로 비상할 약속의 땅이라는 것을 가히 짐작할 수 있다.

1호 방조제(4.7㎞)가 끝나는 곳에는 가력배수갑문, 2호 방조제(9.9㎞)가 끝나는 곳에는 신시배수갑문이 있다. 비가 내리면 수문을 열어 방조제 내부 수위를 낮추고 밀물 때에는 바닷물이 밀려들지 못하도록 문을 닫는다. 말로만 듣던 거대한 수문을 가까이서 보았다. 한 짝이 5층 아파트 크기다. 배수갑문 아래로는 하루 72억t의 바닷물이 오간다. 최대 유속이 초당 7m에 이르는 물살을 극복하고 긴 방조제를 만들었다는데 절로 입이 벌어진다.

3호 방조제를 지나면서는 좌우로 펼쳐지는 장관에 절로 탄성이 나온다.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고군산군도가 눈에 들어온다. 무녀·신시·선유·방축도 등 63개 섬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것이 한 폭의 수채화 같다. 차창 밖으로는 명사십리 해수욕장 모래가 반짝인다. 새만금 도로 개통으로 베일에 가려져 있던 명사십리, 망주폭포, 평사낙안 등 고군산 8경이 곁으로 다가온 것이다.

신시배수갑문 옆에 있는 ‘새만금 33센터’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다. 방조제 한가운데 있는 전망대이다. 새만금을 상징하는 배 모양으로 높이가 33m이다. 방조제 안쪽 수위를 감시하고 배수량을 조절하는 배수갑문 종합통제실이 자리잡고 있다.

신시배수갑문 옆 다기능 부지에서는 이날 19년 만에 완공된 새만금 방조제 준공식이 열렸다. 방조제가 끝나는 비응항에 도착하자 앞서 방조제 도로를 달린 관광객들이 싱싱한 회를 곁들인 만찬을 하느라 한창이다. 방조제 도로는 하절기에는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동절기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만 진입이 허용된다.

한편 정부는 새만금을 ‘동북아 경제중심도시’로 변모시키기로 했다.

 이에 따라 새만금의 내부는 크게 농업용지,산업용지,관광용지,생태.환경용지,과학.연구용지,신재생에너지용지,도시용지 등 8개 용지로 구분돼 개발된다. 특히 다기능 부지 명소화 사업,농업용지 구간 방수제 축조,명품 복합도시 건설,매립토 조달 사업,만경.동진강 하천 종합정비 사업 등 5대 선도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개발 일정은 2020년까지 1단계,2021년 이후를 2단계로 나눠 추진된다. 정부는 1단계에서는 전체 면적의 71.4%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이어 관광·산업·농업 단지를 조성하는 2단계 내부개발을 통해 새만금은 세계적인 복합 명품도시로 거듭날 예정이다.

총 공사비는 2조9000억원이 투입됐고 동원 인력은 237만명,덤프트럭·준설선 등 동원된 장비도 연 91만대에 달한다. 방조제 건설에 들어간 흙과 돌은 총 1억2300만㎥로 경부고속도로 4차선(418㎞)을 13m 높이로 쌓을 수 있는 양이다. 

부안 임송학·서울 맹수열기자 shlim@seoul.co.kr
2010-04-28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