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황우석 유죄, 생명공학 발전의 이정표 되길

입력 : ㅣ 수정 : 2009-10-27 12: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년4개월을 끌어온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의 ‘줄기세포 논문조작 의혹 사건’이 유죄 판결을 받았다. 법원은 어제 1심 공판에서 줄기세포 논문조작 및 지원금 횡령 혐의 등으로 기소된 황 전 교수에게 “논문 중 일부가 조작된 사실이 인정된다.”며 징역2년과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사기 혐의는 무죄가 선고됐다. 황 전 교수는 2004년 ‘사이언스’지에 기고한 가짜 논문을 이용해 농협과 SK로부터 20억원의 연구비를 받았고 민간 후원금 중 6억 40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 8월 결심공판에서 징역 4년을 구형 받았다.

‘황우석 사건’은 워낙 쟁점이 복잡하고 전문지식이 필요한 생명공학 분야라 그동안 43차례의 공판이 열렸고 검찰의 수사 기록만 2만여쪽에 이를 정도로 초미의 관심사였다. 하지만 법원의 판결은 학자로서의 연구 윤리와 생명 윤리의 소중함을 일깨웠고 ‘과학의 생명은 진실성’에 있다는 보편 타당한 진리에 손을 들어준 의미가 크다.

다만 향후 생명공학과 미래 의학의 판도를 좌우할 배아 줄기세포 연구분야에서 우리가 주춤하는 사이에 미국 등 선진국들에게 따라잡힌 것은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헌정 사상 최대 규모인 110만여명이 줄기세포 분야의 독보적 권위자인 황 전 교수를 위해 탄원서에 서명한 것도 이런 이유일 것이다. 그럼에도 황우석 사건을 통해 국내외 안팎으로 엄청난 대가를 치르는 아픔도 있었지만 엄정한 생명공학의 잣대가 돼 세계 속으로 뻗어가는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

2009-10-27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