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 브리핑] “北, 파키스탄 칸 박사에 원심분리기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09-09-22 0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키스탄 핵무기의 아버지로 불리는 압둘 카디르 칸 박사에게 북한이 300만달러(약 36억원)를 주면서 핵무기를 만들기 위한 원심분리기의 설계도와 기계를 부탁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는 20일(현지시간) 칸 박사가 아내에게 지난 2003년 12월 보낸 편지 사본을 입수, 이같이 보도했다.

이 편지에서 칸 박사는 중국, 이란, 북한 등에 핵 관련 기술을 제공한 경위를 밝히고 있다. 파키스탄 정부의 탄압을 우려한 칸 박사는 편지 복사본 한 부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사는 조카에게 보냈다. 우여곡절을 거쳐 사본은 편지에 이름이 언급된 더 타임스 기자에게 2007년 전달됐다.

칸 박사는 편지에서 “(지금은 은퇴한 장성이) 북한인으로부터 300만달러를 가져와 설계도와 기계를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칸 박사가 지난해 일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원심분리기를 제공했다고 밝힌 점을 고려하면 ‘설계도와 기계’는 원심분리기일 가능성이 크다.

전경하기자 lark3@seoul.co.kr

2009-09-22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