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종 신종플루 사람간 첫 전염

입력 : ㅣ 수정 : 2009-09-12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미플루 복용 美 10대소녀 2명 캠프서 전이
대표적인 신종인플루엔자(인플루엔자A/H1N1) 치료제인 타미플루에 내성을 가진 변종 바이러스가 사람 간 전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첫 사례가 보고됐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0일(현지시간) 주간역학조사보고서(MMWR)를 통해 타미플루를 예방 목적으로 복용한 10대 소녀 두 명이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여름 캠프에서 같은 방을 사용했으며 한 소녀에게서 다른 한 명에게 혹은 제3자로부터 이 두 사람에게 옮겨진 것으로 추정된다.

변종 바이러스는 지난 6월 덴마크에서 처음 보고된 이후 캐나다, 일본, 홍콩, 미국 등에서 출현한 바 있지만 사람끼리 전염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전문가들은 신종플루 치료제의 남용이 변종 바이러스 확산을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해 왔다. 이번 사례는 계절성 독감처럼 신종플루의 경우도 변종 바이러스가 쉽게 출현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이와 관련, 타미플루 제조사 로슈는 7일 지금까지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는 13건이라고 밝혔다. 앞서 CDC는 지난 4일 미국 변종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9건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된 소녀들은 물론 다른 캠프 참가자와 직원 등 600여명도 타미플루를 복용했다. 이 가운데 신종플루 환자는 6명이 더 있지만 이들은 변종 바이러스가 아닌 일반 신종플루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8명 모두 증상은 심각하지 않아 금방 회복됐다.

나길회기자 kkirina@seoul.co.kr
2009-09-12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