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빅뱅’ 대성 뮤지컬 ‘샤우팅’ 하차

입력 : ㅣ 수정 : 2009-08-13 0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들 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이 전날 교통사고로 인한 부상으로 12일 시작한 뮤지컬 ‘샤우팅’에서 하차했다.

당초 경과를 지켜보고 출연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던 대성은 이날 전치 4주 이상의 진단을 받게 돼 뮤지컬 출연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샤우팅’의 홍보기획사 PoA 관계자는 “승리는 그대로 출연하고, 뮤지컬 배우 강인영이 대성을 대신해 투입돼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대성은 전날 오후 4시쯤 SBS ‘일요일이 좋다’의 코너 ‘패밀리가 떴다’ 촬영을 마친 후 상경하던 중 경기도 평택 고속도로 터널을 나오다가 빗길에 미끄러져 차량 뒷부분이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조수석에 타고 있던 대성은 코뼈와 척추 횡돌기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다.

이순녀기자 coral@seoul.co.kr

2009-08-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