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중계하다 여성의 ‘볼 일’ 장면으로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공영방송인 영국 BBC가 8일 새벽(이하 현지시간) 아찔한 방송사고를 냈다.

BBC1이 새로 선보인 심야 프로그램 ‘풋볼 리그 쇼’를 통해 토르키와 체스터필드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3부리그 경기 하이라이트를 보여주다 느닷없이 금발의 늘씬한 미녀가 화장실 문을 열고 들어가 치마를 내리고 변기 위에 앉는 야릇한 장면으로 바뀐 것.

 

 

 이어 이 여성은 휴대전화를 든 채 ‘볼 일’을 계속 봤고 네 아가씨가 화장실에 들어와 손을 씻으며 주고 받는 얘기를 엿듣는 장면이 수십초 계속됐다.

 엉뚱한 화면이 나가는 바람에 후반전의 몇몇 장면과 경기 뒤 인터뷰를 시청자들은 보지 못했다.하지만 이 시간에 득점 장면이 나오지는 않았다.

 이후 인터넷에는 새로 시작한 프로그램 첫 회에 이런 방송사고가 터진 데 격분하는 시청자들의 글이 쏟아졌다고 일간 ‘데일리 미러’가 9일 전했다.

 신문은 문제의 동영상이 ITV1 채널이 이날 새벽 0시50분부터 내보낸 케이트 보스워스 주연의 영화 ‘블루 크러시’의 한 장면이었음을 밝혀냈다.

 유튜브 등에는 BBC 주조정실의 누군가가 이 야한 영화를 곁눈질하다가 스위치를 잘못 눌러 방송사고를 낸 것이 틀림없다고 수군대는 글들이 올라왔다.

 BBC 대변인은 기술적인 문제가 있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