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뱅킹 뚫은 中해커는 조선족

입력 : ㅣ 수정 : 2009-08-11 01: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공안, 4억 5000만원 빼간 일당2명 검거
│베이징 박홍환특파원│조선족 해커 두 명이 한국 은행들의 전산망에 침입해 한국인 계좌에서 수억원을 빼낸 혐의로 최근 중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 공안에 체포됐다고 경화시보(京華時報)가 10일 보도했다.

신문은 박모씨와 김모씨가 몰래 빼낸 4억 5000만원(약 236만위안)은 중국인이 외국인 계좌에서 인터넷을 이용해 불법 인출한 금액 중 사상 최대 규모여서 공안(경찰)당국이 긴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안 당국은 한국인 피해자의 신고와 한국 경찰의 의뢰를 받고 수사에 착수, 수소문 끝에 옌지(延吉)시 궁위안제(公園街)에 사는 박씨와 김씨가 혐의자임을 파악하고 지난 6월말 이들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당국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 4월까지 국민은행 등의 전산망에 83차례 침입, 86명의 계좌에서 4억 5000만원을 빼낸 혐의를 받고 있다. 마약 중독자들로 알려진 이들은 해커 기술을 익힌 뒤 노트북 컴퓨터 2대와 일반 컴퓨터 한 대를 범행에 사용했는데 불법 인출한 돈을 지하 전주들을 통해 자금 세탁해 중국으로 가져와 탕진했다는 것이다.

stinger@seoul.co.kr



[다른기사 보러가기]

축구 보여주다 여자 ‘볼일’ 장면

수시1차 논술 이렇게

DJ “전두환 신앙적 용서”

박지성,호날두 단골임무 맡나

수리점 시계가 늘 10시10분을 가리키는 이유

조각? 그림? 틀 깬 신기한 사진들



22조원 투입 38조원 효과…강따라 돈이 흐른다
2009-08-1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