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자서전 곧 출간… “정치보복은 절대 안된다”

입력 : ㅣ 수정 : 2009-08-11 0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두환 前대통령 신앙적 용서
“한국에 민주주의가 정착하려면 반대세력끼리 정치보복만큼은 절대 안 된다.”

곧 출간될 것으로 알려진 김대중 전 대통령 자서전의 한 대목으로 1980년 내란음모사건으로 사형선고를 받고 법정에서 한 말이다. 2년여에 걸친 김 전 대통령의 자서전 구술작업에 참여한 유시춘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은 이를 두고 “김 전 대통령의 한평생을 관통하는 말”이라고 전했다.

오는 13일은 김 전 대통령의 도쿄피랍 생환 36주년을 맞는 날이다. 내년은 6·15 남북정상회담 10주년이다. 김 전 대통령은 해마다 두 기념일을 각별히 챙겼다. 자서전도 모진 역경을 거친 세월에 대해 상당 부분 할애했다고 한다.

김 전 대통령이 1980년 광주 민주화운동의 배후로 지목돼 최종 선고를 앞둔 당시 신군부세력은 “대통령만 빼고 원하는 대로 다 해주겠다.”며 회유한 구절도 있다. 그러나 김 전 대통령은 “국민을 속일 수 없다.”며 사형을 택했다.

정적에 대한 소회도 빠뜨리지 않았다. 고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유신 때 차지철 경호실장이 번번이 박 전 대통령과의 대면 일정을 잘라 버렸다.”며 아쉬워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1988년 7·7선언(대북정책 6개항 특별선언)에 대해선 ‘남북관계를 진전시킨 공로’라고 평가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에 대해선 “87년 대선 때 후보 단일화를 못 이룬 게 빚으로 남아 있다.”고 고백했다. 다만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선 “죽음 직전의 고초까지 안겨준 그를 신앙적으로 용서하려고 노력했다.”며 다소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자서전은 상하 2권이다. 김 전 대통령은 유 전 상임위원이 하권의 원고를 탈고한 뒤 감사의 뜻으로 몽블랑 만년필을 선물했지만 아직 최종 감수를 보지 못한 상태다.

이재연기자 oscal@seoul.co.kr





[다른기사 보러가기]

축구 보여주다 여자 ‘볼일’ 장면

수시1차 논술 이렇게

박지성,호날두 단골임무 맡나

수리점 시계가 늘 10시10분을 가리키는 이유

조각? 그림? 틀 깬 신기한 사진들

국내 인터넷 뱅킹 뚫은 조선족 해커

22조원 투입 38조원 효과…강따라 돈이 흐른다
2009-08-1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