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정찰국 110호연구소 주도 19개국 92개 IP통해 테러”

입력 : ㅣ 수정 : 2009-07-11 0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정원 국회보고… “6월 모의훈련”
국가정보원은 10일 인터넷 대란을 일으키고 있는 분산서비스 거부(DDoS·디도스)에 의한 사이버 테러를 북한 인민군 산하의 사이버 전쟁 전담 부대가 주도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국회에 보고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중국 선양(瀋陽)에서 활동 중인 110호 연구소 산하 사이버 요원들이 지난 6월말 한국기계연구원 등을 대상으로 디도스로 공격하는 사전 모의 훈련을 실시했다고 보고했다.

이와 관련, 선양의 한 소식통은 “현지 전문가들 사이에 문제의 ‘좀비 컴퓨터(악성코드에 감염된 컴퓨터)’가 선양을 통해 한국으로 들어간 것이 있다는 인식이 공유되고 있다.”고 전했다. 110호 연구소는 총참모부 정찰국 소속의 사이버 전쟁 전담 부대이다. 사이버심리전 부대 등을 포함해 모두 50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해외에 기업을 가장한 해커부대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110호 연구소가 ‘남한의 통신망을 순식간에 파괴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으며 중국과 동유럽 등지에 업체를 가장한 해커부대를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정원은 한국과 미국·중국·일본·과테말라 등 19개국의 92개 주소(IP·인터넷 프로토콜)를 통해 공격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박영선 의원은 “국정원은 특정해커의 수법 등을 들어 북한 또는 추종세력을 (배후로) 의심하고 있지만 ‘수사가 끝나지 않아 단정하기에는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110호 연구소도 북한 해커부대의 사례로 든 것이지 지목한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지운 허백윤기자 jj@seoul.co.kr

■용어클릭

●110호 연구소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정찰국에 속해 있다. 기존에 알려진 ’기술정찰국‘을 일컫는 것으로 알려졌다. 1990년대 초부터 평양 고사포사령부의 컴퓨터 명령체계와 적군 전파교란 등을 연구하던 인민무력부 정찰국 121소를 1998년부터 해킹과 사이버전 전담부대로 확대 개편한 조직이다.
2009-07-1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