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지하철 2호선 26일 착공

입력 : ㅣ 수정 : 2009-06-26 00: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의 북서부와 남동부를 잇는 인천지하철 2호선이 26일 착공된다. 남북으로 종단하는 기존 1호선과 함께 인천에도 ‘도시철도 복수노선 시대’가 열리는 것이다.

25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지하철 2호선의 기본계획안이 중앙교통위원회 심의에서 확정됨에 따라 사업비 2조 1649억원(국비 1조 2989억원, 시비 8660억원)을 들여 인천아시안게임이 열리는 2014년까지 개통할 계획이다.

노선은 인천 서구 오류동에서 남동구 인천대공원을 잇는 29.3㎞ 구간으로 27개의 역과 2개의 차량기지가 설치된다. 27개의 정거장 중 지하구간은 21개, 고가구간은 5개, 지상구간은 1개다.

인천지하철 2호선은 인천시청역에서 인천지하철 1호선, 검암역에서 인천공항철도, 주안역에서 경인전철과 각각 환승 시스템을 갖추게 된다.

차량 시스템은 저소음·저진동을 자랑하는 완전 무인자동운전 방식의 철제차륜 경전철로 2량 1편성 기준으로 운행된다.

인천지하철 2호선이 개통되면 검단신도시를 비롯한 인천 서북부지역과 기존 시가지의 교통난이 해소되고, 청라지구 등 인천경제자유구역의 개발을 촉진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지하철 2호선 건설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는 취업유발 3만 5600명, 생산유발 4조 6225억원으로 추산됐다.

인천지하철 2호선은 당초 서구 공촌사거리∼인천대공원 구간(19.4㎞)을 2014년까지 개통하고, 나머지 공촌사거리∼오류동 구간을 2018년에 개통하는 2단계 사업으로 계획됐다. 그러나 인천아시안게임을 위한 조기 개통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2014년 동시 개통으로 수정됐다.

김학준기자 kimhj@seoul.co.kr

2009-06-2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