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투시안경 사기 주의보

입력 : ㅣ 수정 : 2009-06-15 0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의 나체를 보는 것이 가능하다는 광고로 논란이 됐던 ‘중국산 투시안경’이 국내 인터넷 쇼핑몰에서도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 쇼핑몰들에 물품 대금을 지급한 뒤 안경을 받지 못했다는 신고가 잇따라 접수되고 있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중국에 본사를 둔 인터넷 쇼핑몰 ‘아이글라시스 테크닉’ 측은 한국어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선글라스형과 안경형, 뿔테형 등 세 종류의 투시안경을 개당 18만~25만원에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구매자는 모두 1000명을 넘어섰다. 쇼핑몰은 “인간의 눈에 보이지 않는 적외선을 가시광선으로 변환하는 특수 필터를 통해 피부에서 반사된 적외선을 인식하도록 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서울대 물리학과의 한 교수는 “수천억원을 호가하는 투시기에서도 이같은 기능은 불가능하다.”면서 “가시광선, 적외선 운운하는 설명 자체도 과학 원리에 전혀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경찰 측도 단순히 고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결제대금을 받은 뒤 가로채는 전형적인 인터넷 쇼핑몰 사기 수법으로 보고 있다. 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최근 이 쇼핑몰에 구매대금을 입금한 후 물건을 받지 못했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중국에 본사를 둔 업체라 즉각적인 조치가 힘든 만큼 고객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박건형기자 kitsch@seoul.co.kr
2009-06-15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