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前대통령 국민장] DJ “나라도 그런 결단 했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09-05-29 0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결식 추도사 무산에 격앙
“나라도 그런 결단을 할 것 같다.”

김대중(오른쪽) 전 대통령과 부인 이희호 여사가 28일 오전 서울역 앞 마당에 차려진 노무현 전 대통령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류재림기자 jawoolim@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대중(오른쪽) 전 대통령과 부인 이희호 여사가 28일 오전 서울역 앞 마당에 차려진 노무현 전 대통령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류재림기자 jawoolim@seoul.co.kr

김대중 전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역 앞 마당에 설치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를 찾아 참담한 심경을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부인 이희호 여사와 함께 조문한 뒤 휠체어에 의지한 채 시민들과 보도진을 향해 격앙된 목소리로 현 정부와 검찰 수사를 성토했다. 사전 원고는 없었고, 미리 장의위원회 쪽에 요청한 마이크를 사용했다.

김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가 위기를 맞았다. 서울광장도 막고 있고, 내일 (제가) 하기로 했던 추도사도 정부에서 반대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은 민주주의 후퇴와 경제 위기, 남북관계 위기를 보며 속수무책이고 누구를 의지해야할지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통령은 “그 용감하고 낙천적이고 굽힐 줄 모르던 분이 서거했다는 것에 충격 받았고, 전례없는 조문 군중이 몰려드는 사실에 감동받았다.”면서 “국민 각자의 마음에 있는 슬픔이 같이 합쳐져 서러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의 유지를 받들어 민주주의를 확실히 세우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노 전 대통령과 같이 나라 일을 걱정하고 남북정상회담도 했으니 내가 상주라고 생각한다. 상주로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통령은 이어 분향소를 지키던 민주당 지도부와 간담회를 갖고 “검찰이 본인은 물론이고 부인과 일가 친척까지 싹쓸이로 조사했다. 그런데 오늘까지 혐의가 밝혀진 것이 아무 것도 없고 뚜렷한 증거도 나오지 않고 있다.”면서 “이렇게까지 해도 되나.”라고 말했다. “왜 그렇게 극단적인 결정을 했을까 하면서도 노 전 대통령이 받은 치욕과 좌절, 슬픔을 생각하면 나라도 그런 결단을 할 것 같다.”고도 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죽어도 죽은 것이 아니다. 국민 마음 속에 있다. 고 언급했다.

김 전 대통령은 전날 공동 장의위원장인 한 전 총리의 요청으로 29일 영결식에서 추도사를 낭독하려 했다.

하지만 정부의 반대로 무산되자 김 전 대통령은 하루 먼저 서울역을 찾아 추도사를 겸해 소회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허백윤 오달란기자 baikyoon@seoul.co.kr
2009-05-2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