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대·경영대 대원외고, 의예과 서울과학고 1위

입력 : ㅣ 수정 : 2009-05-28 0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 주요학과 최근 3년간 합격자 출신고 분석
서울대 상위권 학과인 법대, 경영대, 의예과에 가장 많은 학생을 합격시킨 학교는 각각 대원외고와 서울과학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상위권 학과의 특목고 출신 비율은 서울대 전체 합격생 가운데 비율보다 각각 10% 이상씩 높게 나타나 상위권 학과일수록 특목고 강세가 두드러졌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7일 서울신문과 민주당 김영진 의원실이 공동조사한 결과를 보면 2007학년도부터 2009학년도까지 3년 동안(법대는 20 08년까지 선발) 법대, 경영대에 가장 많은 학생을 보낸 학교는 대원외고였다. 대원외고는 이 기간 법대에 32명, 경영대에 33명의 학생을 합격시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서울과학고는 같은 기간 17명을 의예과에 보내 1위를 기록했다.

분석에 따르면 법대 2위는 한영외고, 3위는 명덕외고로 나타났다. 경영대에서는 명덕외고가 2위, 한영외고가 3위였다. 의예과 2위는 한성과학고였다. 3위는 일반고인 경기고가 차지했다. 이 학교들은 같은 기간 서울대 전체 입학 순위에서도 최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모두 특목고이거나 서울 강남 소재 고교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일반고 가운데는 법대에서는 서울 양재고, 경영대에서는 경기고와 단국대학 부속고가 합격생을 많이 배출했다. 이외에 민족사관고, 전주 상산고 등 자율형 사립고들도 상대적으로 많은 학생을 합격시켰다.

이번 조사 결과에서는 상위권 학과일수록 특목고 출신 비율이 높다는 점도 밝혀졌다. 조사기간 법대에 입학한 학생들 가운데 외고 출신 비율은 18.7%였다. 경영대에서도 외고 학생 비율이 더 높아 25.6%를 기록했다. 의예과에서 과학고 비율은 20.4%였다. 2009학년도 전체 서울대 입학생 가운데 외고 출신 비율인 8.0%와 과학고 출신 비율 10.3%보다 현저히 높은 수치다. 입시전문가들은 “상대적으로 고득점을 얻어야 합격할 수 있는 상위권 학과일수록 특목고와 강남권 일반고의 선전이 두드러진다.”면서 “이런 현상이 분명히 나타나기 때문에 특목고 입시 사교육이 한없이 팽창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영진 의원은 이에 대해 “특목고가 우수 학생을 선점하고 이 학생들은 특목고 설립 취지와 관계 없는 상위권 학과에만 몰려드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면서 “특목고가 입시기관이 아니라 본래 설립취지에 맞는 교육을 할 수 있도록 획기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다른기사 보러가기]

[봉하마을 빈소 표정 ]“꽃잎처럼 흘러가시라”…[동영상]

“비정규직 차별 임금 차액 전액 지급하라”

인천 도심 난투극 조폭 108명 검거

서울 땅값 10년만에 하락…가장 비싼 곳은?



올 지방직 9급 시험문제 분석해보니

2009-05-2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