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증거인멸 盧 전 대통령 부끄럽지 않나

입력 : ㅣ 수정 : 2009-05-15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지켜보면 과연 전직 대통령이 맞느냐는 의문이 든다. 노 전 대통령의 딸 정연씨는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40만달러를 송금받아 뉴욕의 160만달러짜리 고급 아파트 매매 계약을 했다. 정연씨는 검찰수사가 시작되기 전에 계약서를 찢어 버렸다고 한다. 부인 권양숙 여사는 박 전 회장으로부터 노 전 대통령 회갑선물로 받은 각 1억원짜리 스위스제 피아제 시계 2개를 검찰수사가 시작되자 없애 버렸다. 부인·아들에 딸까지 나서 돈을 받고, 증거마저 인멸했다니 기가 찰 노릇이다.

노 전 대통령 측의 해명은 검찰수사가 진행될수록 바뀌고 있다. 권 여사가 빚갚기 위해 받았다던 100만달러 가운데 실제 빚 갚는 데는 30만달러만 사용됐다고 번복했다. 40만달러는 미국에 있던 아들·딸에게 송금했고 20만∼30만달러는 자녀들이 귀국했을 때 줬다. 정연씨에게 송금된 40만달러에 대해서는 100만달러의 일부라고 주장했지만, 40만달러는 태광실업 홍콩법인 APC로부터 송금된 것으로 100만달러와 별개라는 게 검찰 설명이다. 정상문 전 청와대 비서관이 받아 권 여사가 사용했다고 주장했던 3억원은 정 전 비서관의 차명계좌에서 고스란히 발견됐다.

도대체 노 전 대통령 측의 해명을 어디까지 믿어야 하나. 전직 대통령의 가족이 1억원짜리 시계를 없애 버리고, 계약서가 없으면 돌려받게 되지 못할 수도 있는 40만달러 계약서도 찢어 증거를 인멸했다는 데 국민들은 절망한다. 노 전 대통령 자신도 전직 대통령으로서 부끄럽지 않은가. 다음주쯤이면 구속·불구속 기소의 결론이 나올 테지만 노 전 대통령에게 더 무서운 것은 구속기소 여부보다 국민들의 분노일 것이다.
2009-05-15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