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공화정은 내분으로 무너졌다”

입력 : ㅣ 수정 : 2009-05-15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페인 내전 】
전쟁은 뼈아픈 고통과 강렬한 외상을 남기지만 예술의 강력한 원천이 되기도 한다. 파블로 피카소의 그림 ‘게르니카’,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소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로버트 카파의 사진 ‘병사의 죽음’ 등은 하나의 공통 분모를 가지고 있다. 바로 ‘스페인 내전’이다.

스페인 내전이 낳은 걸작으로 꼽히는 피카소의 그림 ‘게르니카’. 피카소는 스페인 바스크 지방의 게르니카가 독일군의 융단 폭격으로 폐허가 됐다는 소식을 듣고 이 그림을 그렸다. 1937년 봄에 열린 파리만국박람회에서 스페인 공화정부 전시관은 ‘게르니카’로 유명해졌고, 이것이 공화진영 선전에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는 데 도음이 됐다. 교양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페인 내전이 낳은 걸작으로 꼽히는 피카소의 그림 ‘게르니카’. 피카소는 스페인 바스크 지방의 게르니카가 독일군의 융단 폭격으로 폐허가 됐다는 소식을 듣고 이 그림을 그렸다. 1937년 봄에 열린 파리만국박람회에서 스페인 공화정부 전시관은 ‘게르니카’로 유명해졌고, 이것이 공화진영 선전에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는 데 도음이 됐다.
교양인 제공



1936년 보도사진작가 로버트 카파가 스페인 내전 중 한 공화진영 병사가 총에 맞아 죽는 모습을 포착한 사진.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36년 보도사진작가 로버트 카파가 스페인 내전 중 한 공화진영 병사가 총에 맞아 죽는 모습을 포착한 사진.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러시아혁명, 제2차 세계대전과 더불어 20세기를 규정하는 중요한 사건으로 꼽히는 스페인 내전은 특히 영화 감독에게 더 많은 영감을 주었다. 스페인의 국민 영화감독 카를로스 사우라와 영국 거장 켄 로치는 각각 ‘사냥’과 ‘랜드 앤드 프리덤’에서 내전 당시 남성과 노동자의 몰락을 그렸고, 판타지 영화의 대표주자 길예르모 델 토로는 스페인 내전을 독특한 시각으로 바라본 ‘악마의 등뼈’와 ‘판의 미로’를 만들기도 했다.

1936년부터 3년간 치열하게 벌어진 스페인 내전은 예술작품의 배경 정도로 접하기에는 매우 복잡한 원인과 다양한 이념의 충돌, 2차 세계대전의 포문을 열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 등을 내포한다.

스페인 내전 종결 70주년을 맞아 출간된 ‘스페인 내전’(앤터니 비버 지음, 김원중 옮김, 교양인 펴냄)은 이렇게 많은 예술작품으로 변주된 스페인 내전의 전모를 세밀하게 조명한다.

영국의 전쟁사학자 비버는 지난 25년간 스페인과 외국 역사가들의 연구, 독일 문서고에서 찾아낸 새 자료, 최근 공개된 소련의 자료 등을 종합해 스페인 왕정의 붕괴에 이은 공화정의 탄생부터 스페인 내전 종결 후까지 역사적 장면들을 다큐멘터리처럼 생생하게 재현했다.

단 3년 만에 스페인을 황폐화시킨 스페인 내전에서 사회주의, 자유주의, 공산주의, 아나키즘, 파시즘 등 온갖 정치 이념들이 충돌해 폭발했다. 공화진영은 사회주의와 공산주의, 아나키즘 세력이 뒤섞여 있었고 프랑코군의 국민진영이 파시즘 세력의 지원을 받은 점에서 스페인 내전은 이념전쟁이었다. 스페인 민중과 그들을 억압한 가톨릭교회가 격돌한 종교전쟁이기도 하다. 자본가·지주 계급과 노동자·농민 계급도 맞붙었다. 또 공화진영을 지원한 소련과 국민진영을 뒷받침한 독일이 자신들의 군사력과 전략을 실험한 국제전으로, 그 실험의 결과는 고스란히 2차 대전으로 실현됐다.

일반적으로 스페인 내전에서 국민진영이 승리한 결정적인 이유로 독일의 군사 지원을 들지만, 비버는 공산주의 붕괴 이후 공개된 소련 비밀문서들을 근거로 “공화진영의 내부 분열과 치명적인 무능이 결정적 패인이 됐다.”고 분석한다. 일사불란한 국민진영에 비해 공화진영은 자유주의와 사회주의, 공산주의, 아나키즘 등 여러 세력이 내부에서 자체 경쟁을 벌였다. 결국 1937년 권력을 장악한 공산세력이 아나키스트, 사회주의자 등을 반역자로 몰아 처형하며 분열을 자초했다는 설명이다.

비버는 “콘도르 군단(독일의 군사적 지원)이 최대의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완벽한 환경을 제공한 것은 공산주의자 군 지휘관들과 소련 군사 고문들의 형편없는 지도력이었다.”고 주장한다.

자유와 평등이라는 인류 보편적 가치를 위해 병사 3만 5000명이 목숨을 바친 투쟁으로 기억되는 스페인 내전을 별다른 기교 없이 꼼꼼히 기록했다. “스페인 내전에 관해 더 덧붙일 것이 없는 책”이라는 저명한 전쟁사학자 존 키건의 평가 그대로다. 3만 6000원.

최여경기자 kid@seoul.co.kr
2009-05-1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