逆이민 급증

입력 : ㅣ 수정 : 2009-05-08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2년간 우리 국민이 해외로 이주하는 ‘코리아 엑소더스’는 현격히 줄고, 이민을 갔다가 다시 돌아오는 국민은 오히려 늘어났다.

외교통상부가 7일 발간한 ‘2009년 외교백서’에 따르면 2008년 해외이주를 신고한 국민수는 2293명으로, 2007년(4127명)보다 44.4%나 줄었다. 2007년에도 해외이주 국민수는 전년보다 20.3%나 줄었다. 이처럼 최근 2년간 해외이주자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은 미국을 비롯한 세계 경제 상황이 침체된 것이 가장 큰 이유로 분석됐다.

지난해 지역별 해외이주자를 보면 미국이 1034명으로 전년보다 53.5%나 줄었다. 캐나다(820명)는 45.9%, 뉴질랜드(6명)는 60% 급감했다. 형태별로는 사업이주(투자)가 45.1% 줄었다. 2007년 미국 이주자는 2227명으로 전년보다 29.3% 감소한 것을 비롯, 캐나다(-5.4%), 호주(-2.8%), 뉴질랜드(-69.3%) 등 해외 이주자수가 전반적으로 줄었다.

반면 해외로 이주했다가 귀국한 사람은 2008년에는 3763명으로, 전년(3443명)보다 320명이나 늘었다.

김미경기자 chaplin7@seoul.co.kr

2009-05-08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