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독감 유입” 비상

입력 : ㅣ 수정 : 2009-04-27 0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제부터 美·멕시코 發 입국승객 검역 강화
멕시코에서 ‘돼지독감’이 창궐해 대규모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우리 검역당국에도 비상이 걸렸다.

멕시코에서 발생한 돼지독감으로 사망자가 속출하고 전 세계로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26일 인천국제공항 검역 관계자들이 열감지기로 입국자들의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정연호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멕시코에서 발생한 돼지독감으로 사망자가 속출하고 전 세계로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26일 인천국제공항 검역 관계자들이 열감지기로 입국자들의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정연호기자 tpgod@seoul.co.kr

질병관리본부는 26일 미국 및 멕시코 여행자를 대상으로 비상방역시스템을 가동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관계부처 회의를 열어 미국, 멕시코뿐만 아니라 인접한 미주 국가에서 수입되는 돼지까지 검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우선 감염자가 발생한 지역에서 오는 비행기에 대한 검역이 강화된다. 로스앤젤레스·애틀랜타·댈러스 등의 지역에서 출발한 여행객과 이곳을 거쳐 입국하는 승객들에 대해 발열과 호흡기질환 증상에 대한 집중 점검이 시작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특히 위험지역인 멕시코와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 및 텍사스 지역을 여행한 뒤 1주일 안에 콧물 또는 코막힘·인후통·기침·발열 등 호흡기질환 증상이 있는 환자나 이런 환자를 진료한 의료인은 즉시 가까운 보건소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부는 사망자가 발생한 멕시코시티에 대해 여행경보 1단계인 ‘여행유의’ 지역에서 2단계인 ‘여행자제’ 지역으로 조정하는 등 멕시코 일부지역에 대해 여행경보를 상향 조정하거나 새로 지정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들은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호흡기질환 예방접종을 실시키로 하는 등 긴급 방역에 나섰다.

한편 멕시코 정부는 이날 돼지독감으로 81명이 사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13일 오하카 주에서 돼지독감이 처음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감염의심 환자는 1324명으로 집계됐다고 멕시코 보건당국이 밝혔다. AP통신 등은 멕시코시티와 멕시코주를 비롯해 의심환자가 발생한 지역의 각급 학교에 새달 5일까지 휴교령을 내리는 등 멕시코가 사실상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25일(현지시간) 이번 돼지독감 사태를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우려 사안’으로 선포했다. 마거릿 찬 WHO 사무총장은 “돼지독감이 세계적인 유행병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정현용 이영준 안석기자 junghy77@seoul.co.kr
2009-04-2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