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쪽지·지식검색 동반자살 부른다

입력 : ㅣ 수정 : 2009-04-17 0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지역에서 최근 일주일 사이 8명이 동반자살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인터넷이 ‘동반자살의 온상지’로 떠올라 우려를 낳고 있다.

15일 강원도 횡성에서 발생한 동반자살사건을 조사 중인 횡성경찰서는 자살한 4명의 주소지가 다른 점 등으로 미뤄 이들이 인터넷 자살관련 사이트를 통해 만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2000년 이후 모니터링이 강화돼 현재 자살 관련 사이트나 인터넷 커뮤니티 등은 많이 사라졌다.”면서 “최근에는 포털사이트 지식검색이나 블로그, 쪽지 등을 통해 동반자살을 공모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만큼 자살한 사람들이 이곳에서 만났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한국자살예방협회가 지난해 온라인 자살 유해환경을 모니터링한 결과 전체 자살조장 게시물 중 66%인 557건이 포털사이트 지식검색 서비스에서 발견됐다. 또 블로그에 올라온 유해 게시물도 109건으로 전체의 13%에 달했다. 협회 장창민 과장은 “지난 2월 경기 시흥시에서 함께 목숨을 끊은 20대 3명도 지식검색을 통해 만나 자살을 공모한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면서 “인터넷이 여전히 집단자살을 독려하는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블로그나 지식검색을 통해 자살을 공모할 경우 이를 외부인이 발견하기 어려워 사전차단이 힘들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나사렛대 김정진(사회복지학) 교수는 “공개된 사이트에 올라온 글은 키워드 검색 등을 통해 쉽게 발견할 수 있지만 쪽지 등으로 연락을 할 경우 찾아낼 방법이 없다.”면서 “동반자살 공모가 음성화되면서 더 늘어날까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자살예방협회가 모니터링해 포털사이트 등에 신고조치한 온라인유해게시물은 2007년 491건에서 2008년 953건으로 폭증한 것으로 밝혀졌다.

유대근기자 dynamic@seoul.co.kr

2009-04-1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