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동영씨 무소속 출마 실망스럽다

입력 : ㅣ 수정 : 2009-04-11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이 구태정치를 연출했다. 정 전 장관은 어제 민주당을 탈당하고 오는 29일 전주 덕진 재선거에 무소속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어떤 방법을 쓰더라도 빨리 금배지를 달아 정치 재기를 노리겠다는 의도 외에는 도대체 명분을 찾기 힘든 결정이다. 지역감정에 힘입어 설령 당선된다고 하더라도 정 전 장관이 떳떳할 수 있을까. 한국 정치의 수준을 이렇듯 떨어뜨리면서 큰 정치 장래를 도모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


정 전 장관은 2007년 대통령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섰다가 차점으로 패배했다. 대선 후 18대 국회의원 총선에서는 지역감정 타파를 외치며 서울 동작을에 출마했다가 또 떨어졌다. 그런 이가 이번에는 국회의원 재선거에 나서겠다고 탈당하다니 정당정치, 책임정치를 알고나 있는지 한심한 노릇이다. 특히 지역기반이 유리한 호남 선거구로 옮겨 출마를 강행한 것은 지역당 굴레를 벗어나려는 민주당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를 가져왔다. 민주당 탈당과 무소속 출마의 변이 더욱 기가 막히다. “잠시 민주당의 옷을 벗지만 다시 함께할 것”이라며 무소속으로 당선된 뒤 복당할 뜻을 시사했다. 철새 정치인임을 스스로 인정이라도 하는 것인가.

정당공천에서 탈락한 이가 무소속 출마하는 것은 민주정치 발전을 저해하는 일이다. 정 전 장관 같은 지도급 인사라면 그 대가가 더 혹독해야 한다. 전주 덕진 유권자들의 냉철한 판단이 있어야 한다. 민주당 구성원들은 정 전 장관이 복당, 분당 등으로 제1야당을 흔들려 하는 데 동조하지 말기를 바란다.
2009-04-1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