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비 받고 정쟁거수기 노릇”

입력 : ㅣ 수정 : 2009-04-07 0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나라당의 호남 출신 비례대표인 이정현 의원이 6일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국민 고통에 동참하지 않은 초선 국회의원, 바로 저입니다.”라며 국회의원으로서 의무를 다하지 못하고 권리만 찾았다는 ‘고해성사’를 했다.

이 의원은 대정부질문 도입부에서 ‘한 초선의원의 자성, 경제살리기 역할 최선 다하지 못했다’라는 제목의 ‘반성문’을 낭독했다. 이 의원은 “세비 매달 잘 받고, 후원금 넉넉히 모으고, 당선 축하연·환영연 화려했으며, 특권층 예우·대접 깍듯이 받았다.”면서 “하지만 일도 그렇게 잘했을까 생각하면 부끄럽다.”고 털어놨다. 이 의원은 “경제 살리기 법안이나 대안에 집중하지 않았고, 화합보다 분열의 언행이 더 많았으며 바람직한 정치경쟁을 하지 못했고, 민생 챙기기보다 정쟁의 거수기 노릇에 충실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말과 올해 초 국회 폭력사태 당시 “모멸감과 양심의 가책을 느꼈지만 입이 있어도 말을 안한 저는 바른 길을 알면서도 거부하지 못한 용기 없는 사람, 바보 국회의원”이라고 자책했다.

그는 “어떤 것이 바람직한 정치인지, 각 당은 그것을 경쟁해야 한다.”면서 “올 한 해를 민생경제를 살리는 정쟁 없는 해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주현진기자 jhj@seoul.co.kr

2009-04-0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