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블로그]10년만에 부활한 ‘각하’

입력 : ㅣ 수정 : 2009-03-13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0년간 잊혀졌던 ‘각하(閣下)’가 다시 돌아왔다.

한나라당 일부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각하’로 부르는 것을 두고 이르는 말이다.

이 대통령의 직계그룹인 안국포럼 출신 의원들과 일부 친이 의원들이 이 대통령을 ‘각하’라는 존칭으로 부른다.

물론 공식적으로 이 대통령에 대한 호칭은 ‘대통령님’이다. 다만 비공식적으로 이 대통령을 대면하는 자리에서 ‘각하’라는 호칭이 다시 쓰이고 있다는 것이다.

국회의원들이나 청와대 인사들은 사석에서 기자들과 만나는 자리에서는 여전히 이 대통령은 그의 영문 이니셜을 딴 ‘MB’나 대통령을 의미하는 ‘VIP’로 불린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12일 “각하라고 부르자는 지침이 있었던 것은 아니고 자연스럽게 그렇게 부르게 됐다.”고 말했다. 여권의 한 인사는 “‘대통령님’이라는 네 글자는 입에 익숙하지 않고 어색하다.”면서 “‘각하’라는 호칭이 더 자연스럽게 나온다.”고도 했다.

친이 쪽의 한 의원은 “이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부터, 가까운 사람들은 대통령을 만날 때 ‘각하’라고 불러오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의원은 “당선인 시절 MB를 면담할 때 ‘당선인님’이라고 불렀다가 다른 사람들이 모두 ‘각하’라고 불러 머쓱했던 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사실 ‘대통령님’이라는 호칭은 현 여권에는 친숙하지 않다. 한나라당에 ‘대통령님’은 지난 10년 동안 언제나 정치적으로 반대편에 있던 존재였다. 민주당 후보였던 김대중(DJ) 전 대통령이 그랬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그랬다.

‘각하’가 ‘대통령님’으로 바뀐 것은 DJ 정부 시절부터였다. ‘각하’라는 말에서 권위주의적인 냄새가 난다는 게 그 이유였다. 그러다 다시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각하’가 부활한 것이다. 대통령에 대한 존칭도 정권교체를 이룬 셈이다.

‘각하’는 원래 ‘전각 아래에서 뵙는다.’라는 뜻으로 지위가 높은 사람에게 붙이는 2인칭 존칭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과거 국무총리, 장관, 군 장성 등 고관대작들에게도 ‘각하’라는 호칭을 붙였다.

그러다 박정희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각하’는 대통령에게만 사용하는 존칭으로 굳어졌다. 김영삼(YS) 전 대통령까지만 하더라도 대통령은 여전히 ‘각하’로 불렸다.

김지훈기자 kjh@seoul.co.kr
2009-03-13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