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실종·가출자 추적시스템 6월까지 구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09-02-27 01:3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실종·가출 등 행방불명자를 효과적으로 찾아내기 위한 제도 개선이 추진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양건)는 최근 강호순 연쇄 살인사건을 계기로 행방불명자 위치 추적 시스템 등 제도를 종합 재검토해 6월까지 구체적인 개선안을 마련하겠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실종자 문제를 다루는 정부기관은 보건복지가족부 위탁으로 실종 아동문제를 다루는 ‘어린이재단’과 경찰청 산하의 ‘실종아동찾기센터(182센터)’ 등이 있다.

하지만 전국미아실종가족찾기시민의모임(회장 나주봉) 등 실종자 관련 시민단체들은 정부의 전담인력과 시스템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개선을 요구해 왔다. 권익위는 오는 4월 말까지 실종문제 해결방안에 대한 제도개선 의견을 접수(choiks84@acr c.go.kr, 02-360-2879)한다.

경찰백서에 따르면 2007년 행방불명자는 총 6만 5000여명으로 이 가운데 1만 2600여명은 지금도 가족과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이동구기자 yidonggu@seoul.co.kr

2009-02-27 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