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류 투성이에다 지독히 저평가된 코리아

입력 : ㅣ 수정 : 2009-02-12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의 교과서, 한국을 말하다 】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나 임나일본부설, 고구려사를 자국 역사로 편입하려는 중국의 동북공정이 거론될 때마다 울화가 치민다.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반만년 유구한 역사’가 주변국 이익 따위에 제멋대로 재창조되는 건 분명 관망할 일은 아니다. 버젓이 교과서에 실려 기억력이 급속도로 발달하고 정체성이 형성될 아이들에게 각인되면 쉽게 바뀌거나 지워지지 않고 한국의 이미지를 옭아맬 것이라는 것은 자명하다. 과연 이런 일이 일본과 중국에서만 일어나고 있을까.

중국 한림출판의 사회 교과서에는 어느 작은 암자로 추정되는 이 사진(왼쪽)을 ‘한국의 불국사’라고 설명하고, ‘북한의 수도 평양’을 소개하며 서울 시가지 전경 사진(오른쪽)을 넣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한림출판의 사회 교과서에는 어느 작은 암자로 추정되는 이 사진(왼쪽)을 ‘한국의 불국사’라고 설명하고, ‘북한의 수도 평양’을 소개하며 서울 시가지 전경 사진(오른쪽)을 넣었다.

이길상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는 ‘세계의 교과서, 한국을 말하다’(푸른숲 펴냄)에서 세계 40여개국 500여종에 이르는 교과서에 담긴 한국의 모습을 낱낱이 파헤쳤다. 2003년부터 외국 교과서 오류 시정 사업을 전담하는 국제한국문화홍보센터 소장을 맡으며 교과서 연구와 인연을 맺은 이 교수는 “우리나라가 외국 교과서에 얼마나 저평가되고 있는지 보여 주며 외국 교과서 분석과 한국 이해 자료 개발사업의 중요성, 해외 한국학 지원을 호소하고 싶었다.”고 집필의 이유이자 목적을 밝힌다.

●“말라리아 창궐” “한국어는 일본어와 흡사”

‘오류’는 곳곳에서 눈에 띈다. 이를테면 아르헨티나의 ‘일반지리’는 한국을 말라리아가 창궐하는 자동차 강국으로 소개한다. 호주 교과서에는 “태권도는 중국에서 차용한 것”, “한국어는 일본어와 아주 흡사하다.”고 표현한다.

미국 맥두걸 리텔 출판사가 발행한 교과서에 수록된 지도(왼쪽). 1850~1910년에 영국, 일본 등의 식민 세력에 분할 점령된 중국 영토를 보여준다. 우리나라는 타이완과 함께 일본의 식민지로, 동해는 일본해로 표기돼 있다. 미국의 ‘세계 문화:전 세계의 모자이크’(오른쪽)에는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를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맥두걸 리텔 출판사가 발행한 교과서에 수록된 지도(왼쪽). 1850~1910년에 영국, 일본 등의 식민 세력에 분할 점령된 중국 영토를 보여준다. 우리나라는 타이완과 함께 일본의 식민지로, 동해는 일본해로 표기돼 있다. 미국의 ‘세계 문화:전 세계의 모자이크’(오른쪽)에는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를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문제는 일본처럼 의도적으로 ‘왜곡’하는 행위다. 일본은 왜곡된 역사를 세계에 알리는 데 꾸준히 투자하며 세계 각국의 교과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결과 한반도 남부를 식민지로 삼았다는 임나일본부설, 조선 침략을 정당화한 정한론 등의 ‘기막힌 주장’들을 심는데 성공했다는 것이 더 심각하다.

멕시코의 한 교과서에는 “일본의 아시아 침략은 지역의 평화와 질서를 위한 선의의 표현…한반도 침략은 러시아로부터 한국을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실려 있다. 미국 일부 교과서에는 “몇 개의 씨족들이…일본의 대부분을 통일하고 한국 남부 지역을 통치하기까지 했다.”(프렌티스 홀)는 내용이 발견된다. 일본 세계사 교과서 중 일부는 “고구려나 발해 같은 고대 국가를 현재 어느 나라의 역사로 봐야 하는지는 알기 어려운 문제”로 서술하며 중국의 동북공정에도 힘을 싣고 있다.

오류가 거론될 때마다 ‘정부의 무능’을 탓하지만 이 교수의 생각은 다르다. 교과서 시장은 자율화·다원화돼 있어 정부가 교과서의 내용을 직접적으로 통제하는 나라는 거의 없으므로 오류 시정을 요구하는 것은 민간의 일이다.

●일본·중국 중심 아시아史 연구가 오류 불러

한국 정부의 역할은 우리 역사를 제대로 된 관점으로 바라보는 교과서와 학자를 찾아내고 지원해 교과서들이 학교에서 더 많이 사용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오류가 일어나는 핵심적인 이유는 대다수 교과서에 참여하는 아시아사학자들이 일본사와 중국사를 중심으로 연구활동을 벌여 왔다는 데 있기 때문이다.

오류 투성이의 답답하고 불편한 내용들을 접하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한국사 지식이 풍부해진다는 것은 책이 가진 또 다른 미덕이다. 1만 6000원.

최여경기자 kid@seoul.co.kr
2009-02-1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