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 거인 되기를”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상식

입력 : ㅣ 수정 : 2009-01-22 0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9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상식이 21일 당선자와 심사위원, 그리고 당선자의 가족과 친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렸다.

21일 열린 2009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상식에서 당선자와 심사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서울문우회장인 장윤우 시인, 박슬기·진보경·신지영 당선자, 노진환 서울신문사장, 안재승·박성민·정영효 당선자, 뒷줄 왼쪽부터 문학평론가 문흥술씨, 동화작가 김서정·조대현씨, 이근배·황동규·한분순·최동호 시인, 문학평론가 김종회씨. 손형준기자 boltago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1일 열린 2009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상식에서 당선자와 심사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서울문우회장인 장윤우 시인, 박슬기·진보경·신지영 당선자, 노진환 서울신문사장, 안재승·박성민·정영효 당선자, 뒷줄 왼쪽부터 문학평론가 문흥술씨, 동화작가 김서정·조대현씨, 이근배·황동규·한분순·최동호 시인, 문학평론가 김종회씨.
손형준기자 boltagoo@seoul.co.kr



이 자리에선 소설 부문 당선자인 진보경(본명 진경민·37)씨를 비롯해 시 정영효(30), 동화 신지영(28), 시조 박성민(44), 희곡 안재승(30), 평론 박슬기(31)씨 등 6명이 ‘등단 문인’으로 본격적인 첫걸음을 내디뎠다.







시 부문 황동규·최동호·문태준 시인과 시조 부문 이근배·한분순 시인, 동화 부문 조대현·김서정 작가, 소설 부문 김종회 경희대 교수와 문학평론가 백지연씨, 평론 부문 문흥술 서울여대 교수 등 심사위원들도 새로운 문인의 탄생을 반겼다.

노진환 서울신문사장은 축사에서 “60년의 전통을 갖고 있는 서울신문 신춘문예는 그동안 걸출한 문인을 끊임없이 배출하며 한국 문단의 화수분 같은 역할을 해왔다.”면서 “올해 당선자들도 부단하게 노력해 박목월, 조지훈, 박경리 같은 한국 문학의 또다른 거인이 되어달라.”고 말했다.

소설 당선자 진보경씨는 “부족한 저희를 세상으로 이끌어준 심사위원 선생님을 비롯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좋은 문장과 좋은 작품으로 무지개와 같은 감동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희곡 당선자 안재승씨는 “무대에 올려졌을 때 진정한 의미가 있지만 그만큼 자본의 논리에 휘둘리기 십상”이라면서 “대중의 기호에 영합하지 않고 현실의 어려움을 은폐하지 않는 작품을 쓰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록삼기자 youngtan@seoul.co.kr
2009-01-22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