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립형 사립고·자율형 사립고 어떻게 다를까

입력 : ㅣ 수정 : 2009-01-19 18: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율형 사립고’와 ‘자립형 사립고’. “같은 학교 아니냐.”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차이가 있다. 어떤 점이 다를까.

2010년에 문을 여는 자율형 사립고는 교육과정·교원인사·학사관리 등을 자율적으로 할 수 있다. 국가가 정한 교육과정의 틀보다는 건학 이념에 따라 교육·운영·관리가 가능하다. 2010년 30개교 개교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100개교까지 늘린다. 서울의 경우, 25개 자치구별로 하나씩 들어선다.

교육과정 운영에 있어서는 자립형 사립고도 비슷하다.

하지만 두 학교간 차이는 있다. 우선 학교 지정권자부터 다르다. 자율형 사립고는 시·도 교육감이 학교 지정권자다. 자립형 사립고는 교과부 장관이다. 학생모집도 다르다. 자립형 사립고는 전국 단위로 학생을 모집할 수 있지만 자율형 사립고는 지역제한제가 적용된다. 광역 시·도별로만 모집할 수 있다. 교과 운영에서도 자립형 사립고는 국민공통교육과정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한다. 하지만 자율형 사립고는 국민공통교육과정을 일부 자율로 할 수 있다. 자립형 사립고는 현재 부산 해운대고, 울산 현대청운고, 강원 민족사관고, 전북 상산고, 경북 포항제철고, 전남 광양제철고 등 6곳이 시범운영 중이다. 시범 운영기간은 2010년 2월 종료된다. 기존 자립형 사립고는 희망에 따라 자율형 사립고로 전환할 수 있다.

자율형 사립고는 외고·과학고 등 특목고와 마찬가지로 시험으로 입학생을 선발한다. 비평준화 지역은 학교 자율로 연합고사 성적·내신 등을 반영해 선발한다. 평준화 지역은 교육감이 정하는 형식에 따라 서류·추첨·면접 등의 방식을 활용하게 된다. 다만 지필고사와 교과지식을 묻는 형태의 면접은 할 수 없다.

교과부는 평준화 지역의 자율형 사립고 선발방법 예시로 1단계 서류심사(학교장 추천서, 학교생활기록부 등), 2단계 개별면접, 3단계 추첨의 방식을 제시했다. 이 가운데 1, 2단계는 시·도교육감 결정에 따라 생략할 수 있지만 3단계 추첨은 의무화했다. 잡음이 불거졌던 대원·영훈 등 서울 국제중 전형 방식과 거의 비슷하다. 새로운 논란거리가 될 가능성도 있다. 학생 등록금은 시·도 교육청이 자율적으로 결정하게 했다. 하지만 일반 고교 등록금의 3배 정도 이내에서 정해질 전망이다.

자율형 사립고에는 우수학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특목고 복수지원 금지가 변수다. 이미 자리를 잡은 특목고와의 경쟁에서 상대적으로 열세일 가능성도 있다. 영어실력이 특히 뛰어난 학생들의 경우 외고 지원 현상이 여전히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전 과목을 무난히 잘 하면서도 영어에 큰 장점이 없는 학생들은 자율형 사립고 지원이 유리할 수 있다. 서류심사에서 학생부가 중요한 평가 잣대이기 때문에 교내외 수상 경력이 많은 학생들도 자율형 사립고에 몰릴 가능성이 크다.

박창규기자 nada@seoul.co.kr
2009-01-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