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연 미네르바 “공익 해칠 의도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로 지목된 박모씨는 9일 자신이 실제 미네르바가 맞지만 허위사실을 유포한 적이 없고 공익을 해칠 의도도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9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을 찾은 민주당 법률지원단 소속 인사들을 접견한 자리에서 자신이 포털 다음의 토론 게시판 ‘아고라’에 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 “소파상,가구상,원자재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분들이 환율,주가와 관련해 얼마나 많은 피해를 보고 있느냐.”며 “되도록 정확한 사실과 의견을 알려줘 손해를 줄이려고 했다.”고 말했다고 접견한 이종걸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의 말을 인용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씨는 검찰이 지난달 29일 자신이 쓴 글 ‘정부가 금융기관의 달러 매수를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를 영장 청구의 사유로 삼은 데 대해 “아고라 등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기획재정부가 협조공문을 보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정부가 사기업에 막대한 힘을 미치는데 정부의 협조요청은 금지 아니냐.”고 되물었다고 이 의원은 말했다.

 다른 접견인은 박씨가 “오히려 내 글을 둘러싼 논란이 생기면서 글도 덜 올리고 자제해 왔는데 구속하겠다는 것이 황당하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박씨는 ‘민유성 산업은행장을 낙하산 인사로 표현한 글에 대해 검찰 조사를 받았으며 허위사실이 있는 것으로 보기 어려운 것 아니냐.’고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박씨는 또 정부를 향해 “이 정부에서는 정부를 비판만 하면 다 ‘좌빨(좌익 빨갱이)’이 되는 것 아니냐.”,“나치 때를 봐라.국민 입부터 막는 것 아니냐.이명박 정부가 미디어를 잡는 것은 예상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박씨는 자신이 실제로 주식을 매매하거나 외환을 거래한 적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집에서 컴퓨터를 이용해 글을 작성했고 주변 사람에게 한번도 자신이 미네르바인 사실을 말한 적이 없어 부모도 이 사실을 모를 정도라고 밝혔으며,함께 살던 동생은 인도에 선교활동을 나가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또 인터넷에서 ‘경제대통령’이란 폭발적 반응을 불러일으킨 데 대해 “예상치 못한 결과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전문대 졸업 후 직장에 두 차례 근무했었고,검찰에 체포되기전 물류·마케팅 쪽의 한 중소업체에 출근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이 의원은 “박씨는 검찰이 자신을 무직으로 밝힌 데 대해 불쾌해했다.”고 말했다.

 박씨는 “유명인이 되고 싶은 생각이 없었고,이것을 통해 돈을 벌고 싶은 생각도 없었다.”며 “이젠 조용하게 내 사업을 하면서 살고 싶다.”고 하소연했다고 한다.

 이 의원은 “박씨가 기사를 뒤지는데는 전문가 같았지만 본인의 경력이나 학력 등을 종합하고 박씨가 신동아와의 인터뷰를 부정하고 있는 점 등을 볼 때 박씨가 글을 게재한 본인인가 하는 의심이 있다.”며 “박씨가 글 전부를 쓴 것 같지는 않고 공동저작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민주당 법률지원단은 박씨의 법률지원에 나서기로 했고,박씨는 “억울하다.많은 분들이 도와주면 고맙겠다.”고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씨는 이날 오후 검찰 조사를 받고 휴식을 취하던 중 SBS와의 전화 통화에서 “경제위기로 인한 가정파괴를 막기 위해 글을 썼다.”며 “의도하지 않게 혼란을 줘 죄송하다.”고 심경을 밝혔다.그의 육성이 공개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박씨는 “개인적 차원에서 피해를 줄이고, (경제적 위기에서) 가정을 보호하고자, 전통 가족주의 파괴를 막고자 했는데, 의도하지 않게 혼란을 줘서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정부가 환율시장에 개입했다는 문제의 지난달 29일 글에 대해선 자신이 쓴 것이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굳이 말하자면, (12월29일 글은 확대했다고) 그렇게 보시면 되겠죠.”라고 인정했다.수사로까지 이어진 것은 지나치다는 억울한 감정도 빠뜨리지 않았다.그는 “(검찰에서) 확대한 측면이 있어서…. 거기에 대해서 개인과 집단 사이에서 이해 관계 대립이 있으니까 생긴 차이죠.”라고 말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다른기사 보러가기]

[사설]미네르바 사법처리 지나치다

’미네르바’ 박씨를 소개합니다

노인들의 성…“죽어도 좋아, 아직 설렌다”

김형오 의장 “강경파 득세정치 희망 없어 국회 폭력고발 취하 않을 것”

“행정인턴요? 차라리 ‘알바’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