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의 각료·참모] ⑫ 나폴리타노 국토안보부 장관

입력 : ㅣ 수정 : 2008-12-06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당주의’ 강조하는 실용 중도자, 불법이민자 지위 보장 앞장설 듯
애리조나주 주지사인 재닛 나폴리타노(51) 미 국토안보부장관 내정자는 미국에서 잘나가는 대표적인 여성 정치인이다.애리조나주에서 여성으로는 처음 재선에 성공한 데 이어 2008년 대선에 출마할 여성 정치인으로도 거론됐던 인물이다.이번에는 첫 여성 국토안보부장관의 기록까지 세우게 됐다.


‘초당주의’를 내세우는 실용적인 중도파로 평가 받는 나폴리타노의 이같은 성향은 민주당과 공화당 양쪽의 공격 대상이면서 동시에 양당을 다 끌어안을 수 있는 바탕이다.그는 재정 상태가 열악한 애리조나주를 흑자 상태로 바꿨고,친기업적인 정책을 펼치면서 공화당 ‘텃밭’인 애리조나주에서 주지사 자리를 지켰다.그 결과 2005년 11월 시사 주간 ‘타임’이 선정한 ‘미국 5대 베스트 주지사’ 중 한 명으로 선정됐다.

국토안보부장관으로서 그가 해결해야 할 핵심 이슈는 불법 이민자 문제다.이민법 개정에 목소리를 높이면서 민주당 지지자들의 불만을 사왔다.하지만 일정 절차를 거쳐 불법 이민자에게도 합법적인 지위를 보장해줘야 한다고 생각하는 등 보수파보다는 유연한 입장이다.

정계 입문하기 전에 나폴리타노는 법조인이었다.대법관 후보였던 클래런스 토머스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비서 애니타 힐의 변론을 맡으면서 유명해졌다.1993년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에 의해 애리조나주 담당 연방검사로 발탁됐고 이후 선출직인 애리조나주 연방검찰총장 선거에 도전,당선됐다.연방검사로 지명된 이후 의회는 인준 과정에서 힐을 변호했을 당시 청문회 증인과의 대화 내용 공개를 요구했다.나폴리타노는 이를 거절했고 인준 가능성이 불투명해졌지만 클린턴의 갖은 노력 덕에 결국 인준을 받았다.

하지만 그는 이번 대선에서 민주당 주지사 가운데 가장 먼저 오바마 지지를 선언 했다.오바마가 일약 전국적인 스타로 떠오른 2004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의 조우가 두 사람의 첫 만남으로 기록돼 있다.

이탈리아계인 그는 샌타클라라 대학과 버지니아주립대 로스쿨을 졸업했다.2000년 유방암 수술을 받고 3주만에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연설을 해 화제를 모았다.이후 암을 극복하고 킬리만자로와 히말라야에 올랐다.미혼이며 독서광이고 BBC의 간판 코미디 프로그램인 ‘몬티 파이턴’을 좋아한다.

나길회기자 kkirina@seoul.co.kr
2008-12-0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