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민 파문 확산] 발암 감미료·나방… 무서운 중국김치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1637t 부적합 3년새 5배 ↑
중국산 김치에서 발암성 감미료와 이물질이 검출됐던 것으로 알려져 멜라민 파동으로 불거진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중국산 수입김치가 지난해 1637t(88건)에 달해 3년간 5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정부의 강력한 조치 필요성이 제기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 5일 한나라당 심재철 의원에게 제출한 ‘수입김치 검사 및 부적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산 수입김치에서 30차례나 인공감미료인 사이클라메이트가 검출됐다. 사이클라메이트는 설탕보다 수십배 단맛이 강한 ‘저비용 고효율’ 감미료로 1969년 발암물질 논란 이후 주요 국가에서 사용을 금지했다. 국내에선 1970년 사용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특히 사이클라메이트 첨가 김치는 지난해 7월 초∼8월 초 한달간 집중적으로 발견된 뒤 단속 사례가 전무해 서류심사에 크게 의존하는 국내 식품 검사방식의 신뢰성이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수입김치에 대한 서류검사 비율은 2005년 76.4%(4965건)에서 올해 53.1%(3649건)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사례별로는 지난해 7월3일 H무역의 배추김치 24t에서 사이클라메이트가 검출된 이후 P농산의 배추김치 15t, C식품 배추김치 24t 등에서 수일 간격으로 사이클라메이트가 나타났다.J식품,S물산 등 중소업체들은 한달간 수차례나 사이클라메이트를 사용한 수입김치를 들여와 위생 불감증을 드러냈다.

이 밖에 지난해 수입김치에선 사카린나트륨 등 ‘미신고 첨가물’(31건), 무당벌레, 나방 등 ‘이물’(18건), 방부제 등 ‘보존료’(5건)가 검출됐다. 서류상 표기되지 않은 내용물을 사용한 첨가물 사용위반(3건), 부적합품 재수입(1건) 등도 적발됐다.

한편 수입김치 부적합 판정건수는 2005년 19건(279t)에서 2006년 15건(282t),2007년 88건(1637t)으로 4.6배나 증가했다. 올 6월까지도 30건(619t)에 달한다.

심 의원은 “2005년 기생충란 김치 파동 이후 중국산 수입김치에서 부적합률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강력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상도기자 sdoh@seoul.co.kr
2008-10-06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