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al] 창원, 공단셔틀버스 운행 확대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 창원시는 17일 지난해 11월 37인승 중형 좌석버스 10대를 투입,300여개의 중소기업체가 밀집한 월림·창곡·통일지구를 운행해 오던 공단 셔틀버스를 다음달 1일부터 인근 차룡지구로 확대해 운행하기로 했다. 차룡지구는 690여개의 업체가 모여 있고,1만 1000여명의 근로자가 일하고 있는 산업단지다. 창원시는 6대의 좌석버스를 추가로 배치해 3개 노선을 운행한다. 요금은 일반 시내버스의 50% 수준이다. 시는 지난해 11월 공단셔틀버스를 처음 운행한 이래 10개월새 이용객이 4배 이상 늘어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동남관리공단에서 무상 기증받은 1000장의 교통카드를 셔틀버스의 이용을 희망하는 근로자들에게 나눠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기자 kws@seoul.co.kr
2008-09-1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