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모, 男양궁 개인전 아쉬운 銀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맏형’ 박경모(33·인천 계양구청)가 단 1점차이로 한국 남자 양궁 사상 첫 개인전 금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박경모는 중국 베이징 올림픽 그린 양궁장에서 열린 남자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우크라이나의 빅토르 루반에게 112-113(120점 만점)으로 아쉽게 역전패했다.하지만 박경모는 한국에 8번째 은메달 선사했다.

박경모는 1엔드에서 28-29로 끌려가며 아쉬운 출발을 보였다.하지만 2엔드에서 3발 연속 10점을 기록하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이며 58-56,2점차이로 앞서나갔다.

3엔드에서 루벤이 2번 연속 10점을 맞추며 85점을 기록,추격의 고삐를 당겼지만 박경모 역시 3발을 10·9·9에 적중시키며 86점으로 1점차 리드를 유지했다.

승부를 결정짓는 마지막 4엔드에서 박경모는 11번째 화살을 8점에 맞추며 103-103으로 동점을 허용했다.루벤이 마지막 화살을 10점에 맞춰 113점을 기록하는 사이 박경모는 9점을 기록,결국 아쉬운 역전패를 허용했다.

하지만 개인전에 출전한 3명의 선수 중 이창환과 임동현이 16강에서 탈락,메달획득 전망이 어둡던 남자 양궁은 박경모의 활약에 힘입어 은메달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