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치호 활용도 최고… 이광수 신뢰도 보통”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워싱턴 김균미특파원|태평양전쟁이 막바지에 이른 1944년 미국이 당시 조선 지도자들의 성향 및 연합군의 활용도를 분석한 ‘평가카드’ 5장이 8일 미 연방정부기록보존소(NARA)에서 확인됐다.A4 용지 절반 크기의 이 평가카드에는 미 육군정보국 산하 전쟁부에 근무했던 로버트 키니가 기록한 조만식과 김성수·윤치호·양주삼·이광수에 대한 정보가 담겼다. 평가카드에는 앞면에는 이름, 나이, 출신지, 활용도, 자질, 현직, 특장, 정치·사회적 태도, 정치체제에 대한 신조 등이 기록돼 있고, 뒷면에는 작성자가 간단하게 인물평을 적어 놓았다. 일본과 전쟁을 하고 있던 미국이 한반도에서 활동하는 조선의 명망가들을 연합군에 유리하게 활용하고자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

대성학교 교장을 지낸 윤치호의 성향분석표 뒷면에는 “일제와의 협력을 강요받았지만, 한국에서의 위상이 아직까지 높기 때문에 연합군의 한국내 활동에 귀중한 협력자가 될 것”이라고 적었다. 조만식·김성수는 공공의식이 있고, 민족주의적이며, 친미·반일적인 성향으로 분류됐다. 이광수는 신뢰도와 사회적 지위 항목에서는 변절논란 때문인 듯 ‘보통’으로 평가받았고, 양주삼 초대 대한적십자사 총재는 ‘친미’와 ‘반미’에 모두 체크가 됐지만 ‘민족주의적’이라는 항목은 비어 있었다.

kmkim@seoul.co.kr

2008-08-09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