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쇠고기 고시 이후] 이회창 “집단폭력 가한 사람은 폭도”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가 촛불집회에서 과격한 행동을 보인 일부 시위자를 ‘폭도’로 규정하면서 폭력시위 중단을 촉구했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
연합뉴스

이 총재는 27일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시국관련 기자회견에서 “어제, 오늘의 폭력사태는 그동안의 시위 성격을 변질시키고, 많은 국민을 실망시키기에 충분했다.”면서 “전경과 언론사에 집단폭력을 가한 사람들은 이미 시위군중이 아니라 ‘폭도’”라고 비난했다.

이 총재는 이어 “국가의 잘못된 정책과 외교행위에 이의를 제기하고 항의하는 집회는 반드시 비폭력·평화적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물대포 등을 이용한 경찰의 과잉대응 논란에 대해서는 “폭력시위를 방지하기 위해 공권력은 매우 섬세한 주의와 신경을 써야 한다.”면서 “공권력이 어떤 경우라도 강제로 진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 또한 법치주의에 반한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촛불집회의 한계를 지적하며 야당의 등원을 통한 국회 안에서의 문제 해결도 주문했다. 그는 “정부는 재협상할 의지도 없고, 할 수도 없는 상황이므로 지금의 상황은 결코 촛불집회로 풀 수 없다.”면서 “정치적 대응으로 행정부에 대한 견제권을 가진 입법부의 권한으로 국회 안에서 풀고 대응해 나가야 한다.”며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의 등원을 촉구했다.

하지만 이날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가 밝힌 ‘단독 개원’ 가능성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총재는 “국회 초반부터 다수당이 수의 논리로 밀어붙인다면 4년동안 정상적인 국회 운영은 어려울 것”이라며 “대화와 타협, 합의를 통해 등원을 이끌어내는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당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쇠고기 고시 관련 국민투표건에 대해서는,“국민 투표는 선진당이 공론화를 해서 정한 방법은 아니고, 일부 그런 의견이 있었다.”면서 “현재로서는 국민투표가 적절한 방법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부정적인 의사를 피력했다.

구동회기자 kugija@seoul.co.kr
2008-06-28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