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웅산 테러’ 주범 강민철 사망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83년 10월 미얀마 아웅산 테러를 저지른 북한 공작원 강민철(53)이 옥중에서 숨졌다고 AP통신이 20일 보도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통신에 따르면 당시 전두환 대통령을 암살하려고 일행을 겨냥해 폭탄테러를 일으킨 3명의 북한 공작원 가운데 유일한 생존자인 그는 미얀마에서 25년간의 복역 생활을 하는 도중 숨을 거뒀다고 현지 당국 관계자가 밝혔다. 강씨는 지난 3월 심각한 간 질환으로 병원에 입원하기도 했다. 당시 전두환 대통령의 서남아·대양주 6개국을 공식 순방하던 일행을 노린 테러로 장관 등 17명이 숨졌다.

북한이 파견한 특수요원 가운데 신기철 상위(대위)는 현장에서 사살되고, 체포된 진모 소좌(소령)는 사형에 처해졌다. 상위 계급이었던 강씨는 범행사실을 자백하고 수사에 협조해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그 직후 미얀마는 북한과의 외교 관계를 끊었으나 북한이 미얀마 군부를 지원하면서 지난해 4월 외교관계를 회복했다. 강씨는 미얀마 감옥에 수감된 외국인으로는 최장기 수형자였다.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2008-05-21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