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쓰촨성 대지진] 학교 부실공사 책임자 색출 나서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쓰촨(四川)성 대지진으로 성내 각급 학교 7000여 곳이 붕괴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정부는 학교 부실 공사 책임자 색출 수사에 나섰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6일 전했다.

주택개발부와 교육부는 이번 지진으로 쓰촨성 전역의 학교가 무더기로 파괴돼 수만명의 학생들이 매몰됐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중국 정부가 학교 공사 과정에서 부실 시공이 광범위하게 이뤄졌을 것으로 판단해 합동수사반을 구성, 관련 공무원과 시공사 관계자 등을 추적 중”이라고 전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만약 학교 건물 시공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지면 책임자를 엄벌하고 분노한 인민들에게 경위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진으로 인해 배움의 터전을 잃은 교사, 학생들에게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학부모들은 “지진에 붕괴된 교사(校舍)들은 모두 2000년 이후 신축한 건물들”이라면서 “옛날에 지은 학교 건물들이 기와만 몇장 깨지는 등 말짱한 것과 대조된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한 학부모는 “1970년대 학교 다닐 때 공부했던 교사와 달리 요즘 새로 지은 학교 건물은 휴지조각처럼 붕괴됐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베이촨현에서 가장 손상이 적은 건물은 지난 1970년 교사 주거용으로 만든 4층짜리 아파트 건물이다. 골조, 철근, 시멘트 등 모든 건축재료가 신축건물보다 견고했다고 중국언론들이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발생한 대지진에서 관청들은 멀쩡한 반면 최근 신축한 학교들은 가장 먼저 무너져내린 것으로 밝혀지면서 중국인들의 분노가 들끓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14일 학교 건물들이 두부찌꺼기 같은 부실 자재로 시공됐다며 학부모들이 분노했다고 전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도 현지 관리들의 부패와 뇌물수수로 애꿎은 학생들만 희생됐다는 학부모들의 인터뷰를 실었다.

이재연기자 oscal@seoul.co.kr

2008-05-1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