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어 성공회서 가톨릭으로 개종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영국 국교인 성공회에서 가톨릭으로 개종했다고 영국 가톨릭교회가 밝혔다.

수년 전부터 개종 문제로 고민해온 블레어 전 총리는 총리직에서 물러난 지 6개월만에 가톨릭으로 개종했다.

블레어 전 총리의 개종 미사를 집전한 코맥 머피-오코너 추기경은 “블레어 전 총리가 가톨릭 신자가 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고 BBC 등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 블레어 전 총리의 부인과 4자녀는 모두 가톨릭 신자이다.

코맥 머피-오코너 추기경은 “블레어 전 총리는 이미 오랫동안 가족들과 함께 정기적으로 미사에 참석해왔으며 최근 몇달 동안 귀의를 위한 프로그램을 밟아왔다.”고 밝혔다.

현재 중동평화특사로 일하고 있는 블레어 전 총리는 총리직에서 물러나기 전인 지난 6월 바티칸을 방문, 가톨릭으로 개종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앞서 영국 언론들은 가톨릭 개종은 블레어 총리가 옥스퍼드대 재학시절부터 30년간 품어온 오랜 꿈이라고 보도했었다. 그런 블레어 전 총리가 개종을 그동안 미룬 것은 가톨릭에 대한 영국 대중의 정서를 감안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영국 국민의 72%가 개신교이며 이중 대부분이 성공회 신자다. 특히 1688년 명예혁명 이후 발표된 권리장전에서 가톨릭 신자의 왕위 계승을 금지함에 따라 영국 왕 중 가톨릭 신자는 한 명도 없었고, 총리 중에도 가톨릭 신자가 전혀 없었다.

김균미기자 kmkim@seoul.co.kr
2007-12-2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