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줄날줄] 오케스트라 외교/함혜리 논설위원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가장 전통있는 세계적 교향악단인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내년 2월26일 역사적인 평양 공연을 갖는다. 로린 마젤이 이끄는 뉴욕 필의 평양 공연은 클래식 음악계뿐 아니라 세계적인 관심사가 되고 있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는 등 북·미관계 개선의 흐름을 타고 있기 때문이다.

냉전 시절 미국의 오케스트라들은 공산권 국가 방문 공연을 통해 화해 분위기를 조성한 바 있다.1956년 보스턴 심포니가 옛 소련을 방문해 공연하면서 양국 관계 정상화의 물꼬를 텄고 3년 뒤인 1959년 거장 레너드 번스타인이 지휘하던 뉴욕필도 소련에서 공연했다. 외부 세계와 차단된 생활을 했던 소련 사람들은 음악이라는 공통의 언어로 다가 온 미국으로부터 신선한 충격을 받았고 이는 훗날 공산주의의 붕괴에 일조했다. 아름다운 오케스트라의 선율이 냉전 시대를 종식시키는 화해의 서곡이 된 셈이다.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는 ‘핑퐁 외교’의 결과로 1973년 리처드 닉슨 당시 대통령의 역사적인 중국 방문이 이뤄진 직후 중국에서 공연을 가짐으로써 미·중 해빙 무드를 본격화하는 역할을 했다.

미국과 북한 간 최초의 문화적 이벤트가 될 이번 공연은 일부 단원들과 보수 언론의 반대에 부딪혀 상당한 진통을 겪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저명한 칼럼니스트이자 문화평론가인 테리 티치아웃은 ‘폭군을 위한 세레나데’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뉴욕 필을 평양에 보낸다면 북한을 통치하는 폭군을 돕고 비열한 정권에 합법성을 안겨주는 꼭두각시쇼에 동참하는 꼴”이라고 맹비난하기도 했다. 부시 대통령이 한때 ‘악의 축’이라고 규정했던 북한이 뉴욕 필을 초청했다는 자체도 큰 뉴스다. 그런데 북한은 미국국가 연주, 한국계 오케스트라 단원 8명의 신변보장, 공연실황 북한전역 중계, 외국 보도진 동행취재 허용 등 미국측의 요구를 대부분 들어주면서 공연을 성사시킬 정도로 적극적이었다고 한다. 이번 공연을 북·미관계 진전의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뉴욕 필의 평양공연이 또 하나의 ‘오케스트라 외교’ 성공사례로 기록되기를 기대해 본다.

함혜리 논설위원 lotus@seoul.co.kr
2007-12-12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