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여년 전 예술사진 작가를 만난다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민미술관 ‘…정해창을 말하다’展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금부터 80여년 전 이 땅에 예술사진 개인전을 열었던 이가 있었다. 무허(舞虛) 정해창(1907∼1968)이다. 일반인들에겐 그리 익숙하지 않을 이름이지만, 그는 정녕 식민지 지식인으로서 평생 ‘조선적인 것’을 좇았던 예술가였다.

그의 세계를 서울 광화문 일민미술관에서 만날 수 있다.‘벽(癖)의 예찬, 근대인 정해창을 말하다’전은 취미를 벽(癖)의 경지로까지 끌어올린 근대 지식인의 한 전형을 소개한다.

정해창은 보성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고 일본과 중국 유학을 통해 그림과 사진, 금석학 등을 연구하며 식민시대를 거친 선구적인 지식인. 해방 이전엔 사진가와 서도전각가로, 해방 이후엔 금석학 및 불교미술사 연구에 전념하며 미술평론가로도 활동했다.

전시는 작가의 예술활동 영역에 따라 두 부문으로 나뉜다.1부 ‘사진인문학을 열다’에선 1929년부터 1939년까지 사진가로 활동한 시기의 사진작품,2부 ‘서도전각의 길을 가다’에선 1941년 당시 화신백화점에서 ‘서도전각전’을 연 이후 서예가와 전각가로 활약했던 시기의 관련작들이 각각 선보인다. 일제강점기에 조선인이 촬영한 사진은 민속학에 관심을 둔 송석하가 찍은 것이 거의 전부이다시피하다. 그런 만큼 500여점에 이르는 정해창의 사진자료는 근대 기록문화 유산으로도 손색없다는 평가다.

이번 전시엔 5권의 불교미술 사진첩도 처음 공개됐다.“정해창의 예술사진과 함께 한국 근대기의 중요한 역사기록물로서 사진인문학의 한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미술관측은 설명했다. 전시는 내년 2월3일까지.(02)2020-2057.

황수정기자 sjh@seoul.co.kr
2007-11-1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