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생물무기 개발’ 폭로자 증언내용·신분 거짓으로 드러나”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3년 3월 미국이 이라크를 공격하면서 가장 큰 명분으로 삼았던, 이라크의 생물무기 개발의혹을 폭로한 이라크 출신 망명자의 증언은 사실이 아니며 그의 신분도 조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미 CBS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60분’ 제작진이 1일(현지시간) 밝혔다.

1999년 미국으로 망명한 라피드 아흐메드 알완은 자신이 이라크의 이동식 생물무기 개발 책임을 맡은 화학공학자라고 주장하며 미국측에 이라크전 수행의 주요한 근거를 제공했다.

시사프로팀은 성명을 통해 정보계에서 ‘커브 볼’이라는 코드명으로 통했던 알완이 망명 배경을 뒷받침하고 존재가치를 높이기 위해 이동식 생물무기를 만드는 시설에서 근무한 화학공학자로 자신을 소개했었다고 밝혔다. 조지 테닛 당시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알완이 제공한 정보를 콜린 파월 국무장관에게 전달해 유엔 연설에서 대 이라크 군사공격을 정당화하는 근거로 삼도록 했다고 ‘60분’은 주장했다.

‘60분’ 제작진에 따르면 그러나 알완은 바그다드 시내의 바벨 TV공장에서 근무한 평범한 근로자에 불과했다. 또 이 공장에서의 절도 혐의로 현지에서 체포영장이 발부된 용의자이기도 했다. 이 때문에 도피처를 찾다가 거짓 정보를 흘렸다는 얘기다. 당시 알완은 사담 후세인이 바그다드에 생화학 무기 공장을 세웠다면서 마치 본 것처럼 내부 모습을 독일 정보기관에 자세히 알려줬다. 심지어 “근로자 12명이 생화학 물질 때문에 숨졌다.”고 증언한 것으로 방송은 보도했다.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2007-11-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