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 유치전 이렇게 준비한다](3)조선대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대는 로스쿨 유치에 대학 생존의 ‘사활’을 걸었다. 실패했을 경우 호남 사학 명문의 위상 추락은 물론 대학 전체가 침체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조선대가 로스쿨 준비에 내건 분야는 ‘문화전문 법조인 육성’이다. 문화중심도시를 지향하는 광주시 등 지역사회와 호흡을 함께 하는 법조인을 양성하기 위한 것이다. 조선대는 대학 중 과감한 투자를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홍보에도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

조선대가 로스쿨 유치를 위해 최근 신축한 법대 건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선대가 로스쿨 유치를 위해 최근 신축한 법대 건물.



예술인·영화인·문인 초빙 강의 확대

조선대는 21세기 굴뚝없는 산업으로 불리는 문화산업 전문인력 육성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 변호사뿐만 아니라 문화정책을 수립하는 공무원·기업인 등 각계에 필요한 인력을 공급하겠다는 취지다.

문화 전문인력 육성을 선언하면서 다른 경쟁 대학과 차별화도 꾀하고 있다. 이는 문화산업 분야의 ‘파이’가 갈수록 커지고, 관련 송무를 전담할 변호사 수가 늘어날 것이란 판단 때문이다.

조선대는 이를 위해 예술·영화·문인협회 등의 회원이 법대 강의를 담당할 수 있도록 ‘초빙교수제’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또 지난해 8월 ‘문화법·정책연구소’를 개설하고 이를 기념하는 학술대회도 열었다. 전문 인력이 배출될 경우 광주시가 추진 중인 ‘문화수도’ 육성 사업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신축한 법대 건물안에 있는 모의 법정.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근 신축한 법대 건물안에 있는 모의 법정.



오랜 기간 과감한 투자가 강점

조선대는 ‘로스쿨 제도 도입’이 거론되기 시작한 문민정부 시절부터 이에 대비했다.

1994년 법대 건물을 신축하고, 당시 지방대로서는 처음으로 전용 모의법정을 마련했다. 장학재단 설립을 위해 최근에는 300억원의 기금을 출연해 별도 예산으로 관리하고 있다.

2005년 15억여원이 투입된 로스쿨 학생 전용 기숙사인 ‘황금추관’을 지역 독지가로부터 기증받기도 했다. 지난해엔 옛 학생회관 건물 리모델링해 법대 도서관을 마련하고 장서 4만 5000여권을 갖췄다.

교수 1인당 학생 수 9~10명으로

교수진은 사법연수원을 모델로 삼고 있다. 조선대는 최근 법원과 검찰 등 현직 경험이 있는 실무형 전임교수 7명을 추가로 특채했다.

이론과 실무 강의를 맡게 될 교수는 현재 20여명에서 33명 정도로 늘릴 방침이다. 교수 1인당 학생수를 9∼10명으로 유지하기 위한 조치다.

세계 유명 로스쿨과 교수, 학생 교류프로그램 운영에도 소홀하지 않는다. 처음 도입되는 로스쿨인 만큼 이를 시행 중인 나라의 경험을 배우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미국 워싱턴대학(시애틀 소재), 일본 와세다대학·시즈오카대학 로스쿨 등과 교수·학생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하거나 추진 중이다.

고문단·후원회 등 외곽지원 체제 구축

최근 개략적인 로스쿨 틀이 갖춰지면서 로스쿨유치추진위원회(위원장 김주훈 총장)를 중심으로 실무적인 활동을 강화하고 나섰다.

이성렬 전 대법관을 중심으로 고문단과 후원회를 구성, 각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이들은 정부의 심사 기준안을 분석하고 모자라는 부분을 채우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총동창회도 로스쿨장학기금 마련 1동문 1계좌 모금운동을 펴는 등 유치에발벗고 나섰다. 학교 관계자는 “동문·학부모·교수·학생 등 구성원 모두가 로스쿨 유치에 한마음”이라며 “대학의 미래가 걸린만큼 이를 반드시 성공시켜 지방 사학 명문대로 재도약 하겠다.”고 말했다.

광주 최치봉기자 cbchoi@seoul.co.kr
2007-08-2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