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 황실비사/곤도 시로스케 지음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제국 황실비사’(곤도 시로스케 지음, 이언숙 옮김, 신명호 감수·해설, 도서출판 이마고 펴냄)는 대한제국에서 일제강점기에 이르는 시기에 창덕궁에서 순종의 측근으로 일한 일본인이 쓴 회고록이다.

지은이 곤도 시로스케는 1907년부터 1920년까지 대한제국 황실 궁내부와 경술국치 이후에는 이왕직에서 관리로 지냈다. 말이 관리이지 일본이 파견한 감시자에 다름 없었다.

어쨌건 그는 당시의 경험을 1926년 ‘조선신문’에 ‘창덕궁의 15년’이란 제목으로 연재했고, 같은 해 조선신문사에서 이것을 ‘이왕궁비사(李王宮秘史)’라는 단행본으로 출판했다.

이 책에는 이제껏 알려지지 않았던 궁내부의 업무와 주요 관료의 면모, 이토 히로부미의 ‘궁중 숙청’의 실상 등이 자세히 그려져 있다.

또 1910년 경술국치의 과정과 순종황제의 굴욕적인 일본 방문기 등도 생생히 담겨 있다. 화재로 소실된 대조전의 재건축 과정 및 이곳에 그림을 그리게 된 친일화가들의 모습,3·1독립만세운동 당시 광화문과 덕수궁의 풍경 등은 오직 이 책에서만 접할 수 있는 이야기들이다.

곤도 시로스케는 순종황제에게 우호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긴 하지만,‘한일합병은 조선민중을 위한 것이고 식민지배는 정당하다.’는 왜곡된 역사 의식을 그대로 지니고 있다. 저변에 깔려있는 ‘문명개화한 일본이 조선을 구원해야 한다.’는 사고방식에 독자들은, 옮긴이가 걱정하듯 “화가 치밀어 올라 책을 집어던지게 될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찬찬히 읽어볼 가치가 있는 것은 이 책처럼 대한제국 황실에 대해 상세히 기록을 남긴 사료도 거의 없기 때문이다.

‘조선왕조실록’은 무미건조한 정사라는 점에서,‘매천야록’ 같은 야사는 풍문이라는 점에서 어딘가 모를 부족함을 느꼈던 독자라면, 이 책에서 궁중의 소소한 일상사에 대한 신빙성 있는 기술을 접하는 드문 기회를 얻게 될 것이다.

고려대 사학과 출신으로 일본어 번역·통역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옮긴이 이언숙씨와 부경대 사학과 교수인 감수자 신명호 교수는 지은이의 아전인수식 해석에 정확한 역사적 사실을 주석으로 붙여 이해를 돕고 있다.1만 3000원.

강아연기자 arete@seoul.co.kr
2007-08-10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