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총리도 가짜 박사학위 논란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정아 교수의 학력 위조 파문과 비슷한 사건이 포르투갈에서 발생했다. 유럽연합(EU) 순번 의장국인 포르투갈 주제 소크라테스(49) 총리가 자신의 대학 학위에 문제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23일 야당인 사회민주당의 안토니오 발비노 칼데이라가 소크라테스 총리의 학위 기록에 위조된 부분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자 소크라테스는 명예 훼손 혐의로 칼데이라를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포르투갈 사법 당국도 지난달 소크라테스 총리의 학위 위조 여부 확인을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문제가 되는 부분은 소크라테스가 리스본의 인디펜덴트 대학에서 취득한 엔지니어 학위(박사학위와 같은 등급)를 받기 위해 필요한 모든 과정을 완전히 이수했는지 여부다.

소크라테스 총리가 해명하는 데 3주의 시간이 걸린다고 발표한 가운데 현지 언론들은 그가 학위를 따기 위한 정당한 절차를 따르지 않았고 학위를 받기 위한 5개 코스 중 4개가 안토니오 호세 모라예스라는, 소크라테스 총리가 속한 사회당 정부 내 직책에 임명된 사람에 의해 부여됐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지난 4월 공금 유용 등의 혐의로 인디펜던트 대학의 문을 닫자 더 세부적인 내용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소크라테스는 1995년 이 대학에 등록해 환경 담당 각료로 재직 중이던 1996년 졸업학위를 받은 것으로 돼 있다. 그러나 그의 공식 이력에는 이전에 이미 엔지니어 학위를 받은 것으로 기록돼 있다.

소크라테스는 나중에 본인의 실수임을 인정하고 이력서 학위란에 엔지니어(Civil Engineer)에서 토목공학 분야 졸업증서( Diploma in Civil Engineering)로 등급을 내렸다. 이에 대해 인디펜던트는 포르투갈에서 이 같은 구별은 고위직으로 가기 위한 대단히 중요한 요소라며 “이번 일이 소크라테스 본인의 정직성을 의심케 하고, 포르투갈인의 정치인에 대한 실망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신문은 이상하게도 야당 의원들이 소크라테스의 위조의혹을 개인의 문제로 치부해 공론화하지 않음으로써 학위위조 문제가 포르투갈 정치권에 만연해 있다는 의심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구동회기자 kugija@seoul.co.kr

2007-07-24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