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망대해서 참치 처음 낚던 감격 아직도 생생”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망망대해에서 참치가 처음 낚시에 걸려 수면 위로 떠오르던 그날의 감격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국내 원양어업의 선구자인 윤정구(80) 오양수산 사장은 “50년전 원양어선 지남호(250t)를 타고 인도양 한복판에서 첫 참치를 건져올리던 그날을 생각하면 지금도 온몸에 전율이 흐른다.”고 말했다. 국내 원양어선 선장 1호 출신인 윤씨는 한국원양어업 50주년을 맞아 27일 부산 해운대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원양어업 발전 공로로 감사패를 받았다.

윤씨는 당시 “원양어업은 전쟁의 폐허속에서 경제발전으로 이끄는 큰 원동력이 됐으며 정부 외교력이 미치지 않는 국가들과 민간 외교를 있는 가교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전쟁의 폐허속에 먹거리가 없던 어려운 시절 국민들에게 동물성 단백질을 공급하는 젖줄이 됐다.”며 원양어업이 우리나라 경제에 미친 파급 효과가 매우 컸다고 자랑했다.

지남호는 1957년 6월26일 참치 시범조업을 위해 부산항 제1부두를 출항했다.

당시 이 배 선장이었던 윤씨는 “국가의 지상명령으로 알고 기필코 시험조업에 성공하겠다.”고 자신이 했던 말을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한다. 윤씨는 그러나 “인도양을 향해 첫발을 내디뎠지만 책에서 배운 것 외에 실제 참치연승 조업은 경험이 없어 걱정이 태산같았다.”며 막막했던 당시 상황을 회고했다.

우여곡절 끝에 같은 해 8월14일 인도양 니코바르제도 해역에서 출항 46일 만에 낚싯줄에 매달려 떠오르는 거대한 생선을 구경할 수 있었다. 한국 원양어업사의 첫 페이지가 열리는 순간이었다. 이후 총 10t의 어획고를 올린 지남호는 출어한 지 108일 만인 10월4일 부산항으로 무사귀환했다. 지남호의 조업 성공은 마땅한 외화벌이가 없었던 당시로서는 국가적인 자랑거리였다. 윤씨는 “선원들은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며 기술과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며 “그 때 경험이 다음해 남태평양으로 본격적인 상업조업을 나설 수 있게 하는 큰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윤씨는 “최근 고유가, 인력난, 수입자유화 등으로 원양어업이 갈수록 위축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단순히 경제논리로만 접근할 것이 아니라 식량자원 확보 차원에서 정부는 적극적인 원양어업 육성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2007-06-2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