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독재자라지만 경제성장 지금 덕봐”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영남대 특강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을 높이 평가해 눈길을 모았다. 윤 부회장은 이날 영남대에서 ‘기술혁신과 경영’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갖고 “(박 대통령이) 독재자라지만 이 시대(당시)에 열심히 엔진을 돌려놓았기 때문에 엔진이 꺼진 지금도 관성에 따라 우리 경제가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부회장은 “지난 40여년간 우리나라 1인당 국민소득이 200배 이상 늘어났는데 이런 수치를 두고 어떻게 박 대통령 시대에 대해 뭐라 말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특히 “박 대통령은 어느 정도 규모의 공장이면 준공식에 빠짐없이 참석할 정도로 기업활동과 경제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며 여타 대통령들과의 차별성을 지적했다. 윤 부회장은 또 “산업화의 기틀이 된 새마을운동을 ‘정치적 목적이 있다.’며 없애버린 것도 개인적으로는 옳지 않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산 연합뉴스

2007-06-0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