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손가락 없는 김홍빈씨·여성 산악인 고미영씨 한날 에베레스트 정상에 섰다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열손가락을 모두 잘라낸 산악인 김홍빈(사진 왼쪽·43)씨와 국내 여성 스포츠클라이밍 1인자 고미영(오른쪽·40. 코오롱스포츠)씨가 한날 세계 최고봉인 히말라야 에베레스트(8848m) 정상에 섰다.

한국도로공사 산악팀에 따르면 김씨는 16일 오후 김미곤(36), 윤중현(37) 대원과 함께 네팔쪽 남동릉 루트로 에베레스트 등정에 성공했다. 앞서 새벽에는 고미영씨가 중국 티베트쪽 북동릉 루트로 이곳 정상을 밟았다는 연락을 해왔다고 코오롱스포츠가 전했다.

1991년 북미 최고봉 매킨리(6194m)를 오르다 동상으로 열손가락을 모두 잘라낸 김씨는 1989년부터 세 차례 도전 끝에 에베레스트 정상을 밟았고 딱 1년 전 북동릉 루트로 오르다 동상에 걸려 7500m 지점에서 하산했던 고씨는 두 번째 만에 세계 최고봉을 밟는 기쁨을 누렸다. 한국 여성이 에베레스트 등정에 성공한 것은 1993년 지현옥(작고) 김순주 최오순,2004년 오은선(41·영원무역), 지난해 곽정혜씨에 이어 여섯 번째.

김씨는 올해 남극점과 오세아니아 최고봉인 호주의 코지오스코(2228m)까지 도전해 7대륙 최고봉을 완등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지난해부터 고산 등반에 본격 나선 고씨는 2012년까지 여성 산악인 최초로 히말라야 8000m급 14좌(座)를 모두 오른다는 목표 아래 하반기 가셔브롬 1봉(8068m)과 2봉(8035m), 시샤팡마(8027m)에 도전할 계획이다.

임병선기자 bsnim@seoul.co.kr
2007-05-1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