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먼나라… ’ 논란…저자 “시정하겠다”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양만화 ‘먼 나라 이웃나라’가 유대인을 비하, 왜곡했다는 미국 유대계의 항의에 저자인 이원복 교수(덕성여대)가 문제가 된 내용을 시정하겠다고 밝혔다.

출판사인 김영사는 15일 보도자료에서 “이원복 교수가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한 깊은 사과의 뜻을 담은 서한을 미주 한인단체인 한미연합회(KAC)에 보냈다.”면서 이 편지 원본을 공개했다.

이 서한에서 이 교수는 “지적하신 부분에 대해 시정조치를 하겠다.”면서 “저작물의 내용은 반 유대주의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며 유대인을 비하하려는 의도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 교수는 “저는 절대적인 반인종차별주의자”라면서 “이번 일이 한인-유대인간 우의와 협력에 부담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영사측은 “이 교수가 지적된 부분을 새로 그리겠다는 뜻을 전해 왔다.”면서 “앞으로 나올 개정판부터 해당 부분을 새 그림으로 교체할 것”이라고 말했다.‘먼 나라 이웃나라’에서 유대계가 문제 삼고 있는 부분은 제10권 ‘미국인’편 중 유대인이 미국을 움직이는 막강한 세력이며(242·247쪽), 한인이 미국에서 성공을 거두지만 유대인이라는 장벽에 부딪힌다(220쪽)는 내용 등이다.

김종면기자 jmkim@seoul.co.kr

2007-02-16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