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뒤바뀐 ‘2007 사이버주도권’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사이버전에서 세력 역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02년 대선과 달리 올 대선 초반전에서 한나라당이 온라인을 장악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청와대 영수회담을 앞두고 한나라당 홈페이지에 네티즌들의 의견이 하루 5000건이 넘을 정도로 한나라당 지지 성향 네티즌들의 활동이 활발하다.

한나라당 대선주자 ‘빅3’를 위주로 UCC에 대한 연구와 활용이 이뤄지고 있는 점도 눈길을 끈다. 최근 공개된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명빡이’와 박근혜 전 대표의 ‘피아노 치는 박근혜’ UCC 동영상이 대표적이다. 뿐만 아니라 ‘빅3’의 홈페이지 관리 및 온라인 팬클럽들의 활동도 눈에 띈다. 반면 열린우리당은 대선주자들의 사이버 공략이 상대적으로 빈약한 실정이다. 정계개편의 회오리 속에 집단 탈당 등으로 사이버 홍보와 전략에 신경 쓸 겨를이 없는 형편인 탓이다.

열린우리당 관계자는 “지금 당에서 UCC 활용에 신경 쓸 여유가 없다.”며 “유력한 대선후보가 부상해야 가능하지 않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보수성향의 네티즌들의 활약도 두드러진다. 초기 인터넷 시대의 사이버 공간은 진보 진영의 독무대였다.‘서프라이즈’ 등 진보 매체가 사이버 상의 담론을 생산·유통하며 인터넷을 완전히 장악했다. 지난 2002년 대선에서도 진보 진영이 사이버 상에서 적극적 이슈파이팅을 통해 노무현 후보의 당선에 크게 기여했다.

하지만 부동산 정책의 실패 등 참여정부의 실정이 계속되면서 진보 진영의 목소리는 수그러들고 보수 진영이 양적으로 압도하고 있다. 이처럼 보수 진영의 양적 성장으로 인터넷에서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다.’라는 유행어까지 나돌 정도다. 한나라당 김우석 디지털정당위원장은 “여권의 후보가 없는 상태에서 한나라당의 사이버 역량과 전략은 아무 의미 없다.”며 “열린우리당은 지난 2002년 대선을 통해 잘 훈련된 ‘사이버 전사’들이 있다.”고 경계했다. 열린우리당 전자정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백원우 의원은 “지금 유행하는 ‘댓글 문화’는 더 이상 정치적으로 의미가 없다.”며 “이번 대선에서도 블루오션을 개척해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역전극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지훈기자 kjh@seoul.co.kr

2007-02-0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