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한복 멋내기

입력 : ㅣ 수정 : 2006-09-27 16: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달이 뜬다. 풍년가를 부르는 둥근 달이 뜬다. 월출산 천황봉에도, 한라산 백록담에서 목욕하는 우리 할망의 앞치마에도 뜬다. 그럴 적에 달이 날 쳐다보고 웃거든 그냥 부끄러운 듯 돌아서서 어머니의, 그 어머니의 미소를 조용히 그리라고 했다.

그랬다. 어릴 적에는 몰랐던 그 미소가 왜 조금은 나이를 먹어야 그려지는 걸까. 일년 중 도대체 그날이 정녕 무엇이관데, 한 아름 둥근 달이 뜨는 이맘때 더욱 간절하게 그려지는 걸까. 에헤라 디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아이구 내새끼. 이쁘기도 하지.’ 훌쩍 콧물이 나올라 치면 그 어머니는 손바닥으로, 입술로 콧물을 아낌없이 훔치곤 아껴둔 눈깔사탕을 살짝 입에 물려주셨다.

오늘, 새삼 한복을 입어 본다. 뽐내기 위해서가 아니다. 계수나무 하얀 쪽배의 달을 보며 고뇌의 인생을 참듯, 돌아서서 옷고름을 매만지셨던 어머니를 알고 싶다. 그래서, 보고 싶은 가족들과 만나 ‘다들 내마음 같아지면 어떨까.’ 한번쯤 생색내고도 싶다. 길지 않은 인생, 아등바등하지 말고

정말이지 다들 행복해야 하니까….





■ 추석 한복 멋내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복은 분위기다. 명절에는 그 느낌을 한껏 살려주고, 입는 사람에게는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한복 바지와 치마의 스치는 소리는 낙엽이 바람에 흔들리는 소리와 같아 가을 분위기가 한층 높아진다.

가족과, 또는 연인과 추석 연휴를 맞아 떠난 고향나들이에 멋진 한복 맵시를 뽐내보는 것은 어떨까.

# 살이 비치는 저고리

한복은 소재, 색감 등의 조화를 잘 이루어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멋을 내는 것이 최고다.

박술녀 한복디자이너는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색상에 고급스러움을 주는 천연 소재들이 한층 인기를 얻고 있다. 젊은층에서는 나이에 맞게 밝은 느낌을 주는 색이, 중·장년층은 은은하고 기품있는 색상이 사랑받는다.”고 설명했다.

디자인 면에서 저고리 기장은 조금 길어지고, 고름의 너비와 길이는 좁고 짧아졌다.

깃과 동정은 넓고 소매통은 좁아졌다. 일교차는 크지만, 아직 낮에는 따뜻한 날씨 덕에 지난해 선호했던 가을 배자를 덧입는 스타일보다는 저고리만 입는 경우가 많다. 살이 살짝 비치는 저고리 스타일은 한복의 우아한 섹시미를 더한다.

색상은 자연 그대로의 색을 재현한 천연 염색이 유행이다. 쪽빛(푸른계열), 제비꽃색(보라계열), 홍화색(붉은계열), 수박색(녹색계열) 등 은은하고 차분한 색상이 주류를 이룬다.

# 소재와 색상 선택은

한복을 고를 때 중요한 것은 계절에 맞춘 소재의 선택이다. 자신에게 어울리는 한복의 배색은 나이와 체형, 얼굴색 등을 고려한다.

젊은층에선 홍화나 치자(노랑) 등을 염료로 한 밝고 경쾌한 색상이 좋다. 중·장년층의 경우 검은 계열인 쑥이나 오리나무, 연한 녹색인 녹차 등으로 색을 낸 것이 은은하고 기품있게 보인다. 남성은 연한색 바지·저고리에, 짙은 마고자를 입으면 차분해보인다.

가을철에 주로 쓰이는 옷감은 무명을 비롯해 국사, 갑사, 항라 등. 걸을 때마다 사각거리는 옷의 소리가 가을 바람에 낙엽이 흔들리는 소리와 비슷해 은은한 가을의 분위기를 더욱 살린다. 올 추석은 한창 가을의 중반으로 달려가고 있지만 날씨는 아직 더위의 여운을 안고 있다.

따라서 어두운 색상보다 환한 색감의 밝고 가벼운 느낌의 옥사 소재가 좋다. 고급스러움을 주는 모본단 소재도 인기다.

최여경기자 kid@seoul.co.kr

<사진제공 박술녀 한복>



■ 한복 잘 갖춰 입기

# 체형에 따라 고르기

키가 작고 날씬한 체형은 한복의 단아함을 잘 살린다. 저고리를 치마보다 짙은 색으로 하되 전체적으로 밝은 색상을 고른다. 잔잔한 무늬로 귀엽고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하면 좋다. 통통하다면 치마와 저고리를 다소 어두운 색으로 하고, 목선이 산뜻한 디자인을 고른다.

키가 크고 말랐다면 넓고 주름이 촘촘히 잡힌 치마통으로 풍성한 멋을 강조한다. 통통하다면 짙은 색 저고리에 소매끝과 깃, 섶에 다른 색을 댄 삼회장, 또는 반회장 저고리를 입어 날씬해 보이도록 한다.

# 속치마 겉치마보다 짧게

여성은 속바지를 입고 속치마는 겉치마보다 2∼3㎝ 짧게 입는다. 뒤트임 치마는 뒤 중심에서 양쪽으로 7㎝ 정도 여민다. 저고리의 진동선 구김을 정리한다. 고대와 어깨 솔기가 뒤로 넘어가지 않게 약간 앞으로 내린다. 남자 바지는 앞 중심에서 왼쪽으로 주름이 가도록 접어 허리둘레를 조절한다.

# 한지에 싸 밀폐상자에 보관

한복을 입고 난 뒤 깨끗이 털어 먼지를 제거한 뒤 올바르게 개어 정리한다. 상자에 넣을 때는 치마를 먼저 넣고 저고리를 올린다. 견직물, 모직물은 한지에 잘 싸서 밀폐된 상자에 보관하고, 금·은박 등 장식에는 부드러운 한지를 사이사이 끼워넣어 문양이 상하지 않도록 한다.

부분 얼룩이 졌을 때는 타월을 두세겹 밑에 깔고 얼룩이 묻은 반대쪽을 타월에 닿도록 놓는다. 벤젠을 솜뭉치에 묻혀 꾹꾹 누르거나 두들겨서 빼면 된다. 얼룩을 지우기 전에 제거제를 옷의 안 보이는 면에 먼저 시험한 뒤 얼룩을 닦아내는 것이 바람직하다.





■ 한복에 어울리는 메이크업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복 화장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피부 표현이다. 색조는 너무 하려하지 않게, 곱고 단정하게 연출하는 것이 좋다. 피부 표현은 투명하고 맑은 피부색과 화사하고 생기있게 보이도록 하는 블러셔가 포인트다. 메이크업베이스를 바르고, 리퀴드 파운데이션으로 가볍게 덧바른다. 잡티는 컨실러를 이용해 살짝 가린다. 웃었을 때 튀어나오는 볼 부분에 U자 형태로 블러셔를 발라 혈색을 자연스럽게 한다. 한꺼번에 많이 바르는 것보다 조금씩 여러번 나누어 색상을 조절한다. 페이스 파우더로 투명감있는 피부를 연출한다.

눈매는 자신의 눈썹 모양을 살려 최대한 깔끔하게 그린다. 아이섀도는 한복의 전체적인 색상과 어울리고, 너무 진하거나 화려하지 않은 것으로 고른다. 아주 연한 분홍은 어떤 한복에도 무난하게 어울린다. 아이라인을 깨끗하게 그려 또렷한 눈매를 만들고 마스카라로 속눈썹을 강조한다.

입술은 최대한 자연스럽고 어려 보이게 표현하는 것이 요즘 추세다. 입술색과 가장 유사한 색상의 립라이너를 이용해 입술선을 깔끔하게 그리고, 립스틱을 바른 뒤 립글로스로 촉촉하게 표현한다.

머리모양은 단연 깔끔하게 정리한 스타일이 좋다. 목선이 드러나도록 묶어 올려주면 한복의 선이 살아나 한층 아름답다. 짧은 머리면 뒤로 빗어 넘긴 뒤 헤어스타일링 제품을 이용해 흐트러지지 않게 고정시킨다.
2006-09-2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