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띄네~ 이 얼굴] ‘돈텔파파’ 유승호

입력 : ㅣ 수정 : 2004-09-01 15: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5세 관람가’등급 때문에 영화를 못봐서 아쉬워요.살짝 봤는데 몹시 야해요.저희 영화 잘 봐주세요.”

‘돈텔파파’의 시사가 시작되기 전 무대에서 던진 말로 좌중을 웃겼던 아역배우 유승호(11).하지만 시사가 끝난 뒤 간담회장에서 “진짜 영화를 안 봤냐.”고 묻자 곤혹스러운 표정으로 이내 솔직하게 털어놓았다.“관계자 누나가 그렇게 말해야 관심을 끈다고 해서….사실 보긴 봤어요.”

유승호 유승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승호
유승호

어쩔 수 없는 ‘아이’다. 그 때묻지 않은 순수함이 영화 ‘돈텔파파’에는 그대로 묻어나온다.영화는 숱한 중간급(?)스타들을 포진시켜 홍보에 활용하고 있지만,‘돈텔파파’가 흥행에 성공한다면 그 일등공신은 누가 뭐래도 유승호일 것이다.

지나치게 야무지거나 잘 우는 등 감정의 과장이 심한 보통의 아역 배우들과 다른,진짜 애들 같은 자연스러운 연기가 유승호만의 미덕.그가 맡은 초원은 나이트클럽 MC인 아빠가 홀로 키운 탓에 철이 일찍 들었지만,천연덕스러운 아이의 천진함이 살아있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어른들의 세계에서 아이의 순수함이 충돌하며 빚는 웃음과 울음은,가끔씩 도가 넘는 영화의 유치함을 정화시키고도 남을 만한 힘이 있다.예쁜 누나가 아이스크림 가게에 들어오자 “누나,우리 형(아버지)이랑 부킹하실래요?”라며 금세 ‘꼬리치는’ 귀여운 연기와,죽어가는 아버지 앞에서 휴대전화를 든 채 덜덜 떨며 “엄,엄마,아빠 살려주세요.”라며 가슴을 울리는 연기가 어우러져 관객을 웃기고 울린다.

유승호는 1999년 CF에서 얼굴을 알리기 시작해 드라마 ‘가시고기’‘베스트극장’등에 출연했다.2002년 영화 ‘집으로’로 대박 영화의 주인공이 되는 영광을 안았다.

김소연기자 purple@seoul.co.kr
2004-09-02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