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KBS ‘인생극장’ 조선족 출신 진싱 편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족 출신의 중국 최고의 현대무용가,성전환한 무용수.진싱(金星)을 가리키는 수식어들이다.

진싱은 지난 5월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장위엔 감독의 영화 ‘진싱 파일’을통해 국내에 본격적으로 소개됐다.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KBS ‘인간극장’(월∼금 오후8시45분)에서 만난 진싱은 당당하고 거침이 없었다.그리고 감동적이었다.

그녀는 자신이 성전환을 했다는 사실을 숨기거나 창피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진싱은 중국에서 공개적으로 성전환 수술을 한 첫번째 사람.그의 수술장면은영상자료로 남아 있을 정도다. 이 기록을 보면 진싱은 수술대에 누워 환하게웃는다.“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한다”는 기쁨 때문이다.

“호텔에서 식사를 하고 나오는데 한 택시운전사가 날보고 ‘어,성전환한무용가다’라고 했다.같이 있던 친구는 창피해서 고개를 숙였다.난 그 운전사를 보고 환하게 웃었다.그랬더니 그가 ‘와 예쁘다.우리 마누라보다 예쁘다’ 그러더라.그러자 주위에 있던 사람들이 박수를 쳐줬다”고 회상할 정도로 그녀는 스스로에게 당당하다.

사실 KBS가성전환자를 다룬다는 것은 그 자체가 모험이었다.이번 촬영으로 진싱을 보름동안 밀착 취재한 제3비전의 장강복 PD는 “한 사람의 인생을처음부터 끝까지 깊이있게 다루는 ‘인간극장’ 특성상 성전환보다는 진싱의 삶이 더욱 의미있게 다가올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인생의 어려움에 처한사람에게 용기를 줄 수 있다는 생각에서 기획했다”고 밝혔다.

아마도 진싱은 중국에서 가장 성공한 조선족일 것이다.무용계에서 명성을얻기 시작하자 주위에서는 그녀에게 조선족임을 숨기라 권유했다.그녀는 웃어넘겼고 고국인 한국에 자신이 소개된다는 점에서 ‘개인 사생활이 침해되는’ 촬영에 응했다.장PD는 “그녀의 일에 대한 추진력을 보면 한국인이고느긋하고 화끈한 면에서는 중국인,보수적 관점을 철저히 깨는 면에서는 서양인이었다”고 말했다.

진싱의 이야기가 방송된 뒤 ‘인간극장’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남의 눈을의식하지 않은 자기만의 삶, 너무 멋있는 여자’ ‘당당하고 솔직해서 아름다웠다’는 등의 이야기가 쏟아졌다.11일 방송될 마지막회는 진싱에게 한국이 갖는 의미가 소개된다.

전경하기자 lark3@
2000-08-1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