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다큐드라마 ‘소설 목민심서’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로운 시도에는 위험이 따른다.철저한 준비가 뒤따르지 않으면 새로운 시도는 어설프다는 매를 맞게 된다.

KBS-2TV가 1일부터 방송한 ‘소설 목민심서’(월∼금 오후9시20분)는 방송전부터 많은 화제와 제법 긍정적인 평가까지 얻었다.현실 세계의 소설가가다산 정약용의 일생을 연구한다는 기본 틀을 가지고 현재와 다산이 살았던시대를 넘나드는 구성이 일단 특이했다.드라마를 다큐 전문PD들이 제작한다는 점까지 합쳐 ‘드라마 아닌 드라마’‘이중 드라마’라는 호칭을 얻었다.

그러나 ‘목민심서’는 방송가의 긍정적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우선 가장 큰 걸림돌이 극중 화자다.소설가와 정약용을 탤런트 이진우가 1인2역으로 연기하면서 생긴 혼란이 자못 크다.드라마에서는 소설가가 정약용의 삶을 해설하는 대사와 정약용이 자신의 감정을 토로해 내는 대사가 반 이상을 차지한다.두 종류의 대사 사이에 몇 초 이상의 간격이 없이 바로 이어지는 상태가 여러 번 반복되는데 어느 것이 누구의 대사인지를 시청자들이 구별해 내기란 어렵고 성가신 일이다.

많은 대사를 소화해내야 하는 부담감을 탤런트 이진우는 정약용이 자신의 감정을 내뱉는 대사에서는 힘을 주는 목소리로,소설가의 해설에서는 감정을 실지 않은 담담한 목소리를 골랐다.그러나 힘을 주는 목소리에서는 해설의 말투와 무언가 달라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너무 의식한 듯 정확한 대사 전달이되지 않고 있다.

다큐 전문PD의 역량이 돋보인 부분도 있었다.1회 도입부에서 정약용이 유배시절을 보냈던 전남 강진을 항공촬영을 통해 원거리에서부터 보여준 카메라워크는 매우 뛰어났다.반면 드라마를 너무 의식한 기법이 드라마의 흐름을끊기도 한다.1회 방송에서는 방송시간 30분에 화면이 느리게 진행되는 슬로모션이 3회 사용됐다.10분에 한번 꼴인 셈인데 슬로모션은 화면이 아름답거나 극중 주인공의 감정을 극대화하는 장면에서 사용되는 것이 보통이지만 ‘목민심서’에서는 그렇지 못했다. 1회 방송의 시청률은 5.7%.그동안 KBS 2TV에서 평일 같은 시간대에 방송됐던 ‘체험 삶의 현장’‘TV는 사랑을 싣고’등에는 다소 못미치는 수준이다.

전경하기자 lark3@
2000-05-0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